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스카이캐슬’ 오나라, 찐찐은 빙산의 일각? 캐슬 부모들의 ‘반전 과거’

기사승인 2019.01.22  17:33:10

공유
ad38
ad48

‘SKY 캐슬’ 부모들에게 반전 과거가 있다?

지금은 대한민국 상위 1%의 삶을 사는 ‘캐슬부모’에 제대로 빙의돼 있지만, 다들 우직하게 연기 인생을 살아온 배우들이니만큼 남다른 캐릭터 이력을 가지고 있다. 특히 ‘SKY 캐슬’ 캐릭터와는 좀처럼 매칭이 어려운 캐릭터 필모를 모아봤다.

 

★ 윤세아, 우아한 노승혜의 냉미녀 시절

사진=SBS '착한마녀전'

내뱉는 말마다 주먹을 부르는 차민혁(김병철) 곁에서도 우아함을 잃지 않는 노승혜. 윤세아는 ‘SKY 캐슬’을 통해 인간 방부제라는 애칭을 획득하며 특유의 시크한 분위기와 기품있는 미모를 발산하고 있다.

화실에서 자라온 꽃같은 노승혜가 현재의 윤세아라면 전작인 SBS ‘착한마녀전’에서는 분노조절 장애가 의심되는 다혈질 항공사 오너의 딸을 연기했다. 직원들의 무릎을 꿇리는 건 기본, 남편에게도 갑질을 하는 안하무인 캐릭터로 등골 서늘한 악역을 소화했다.

 

★ 오나라, 찐찐이의 짠내나는 실연녀 연기

 

스릴러 뺨치는 ‘SKY 캐슬’의 폭풍 전개 속에서 시청자들의 ‘숨 쉬는 포인트’가 되어주고 있는 진진희. 일명 ‘찐찐이’라고 불리며 블링블링한 패션보다 더 화려한 대사빨(?)로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지금은 세상 둘도 없는 러블리한 캐릭터지만 오나라의 존재감을 시청자들에게 각인시킨 tvN ‘나의 아저씨’에서는 고독한 술집 주인 정희 역을 맡았다. 매사에 나사 빠진 사람처럼 멍해 보이지만 고단한 하루를 보내고 술집에 모인 손님들에게 애둘러 위로를 전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캐릭터였다. 사랑한다더니 속세를 떠나 스님이 되어버린 겸덕(박해준)을 기다리는 순정파가 바로 찐찐이의 과거.

 

★ 김병철, 차파국의 훈훈한 바른생활

사진=tvN '미스터션샤인'

캐슬 아빠 중에서도 뼛속까지 학벌주의에 젖어있는 차민혁. 세상을 피라미드라고 여기며 자식들이 이곳의 정점에 올라서기를 바라는 극성 학부모다. 아내와 아이들에게 고압적인 태도로 일관하지만 매번 스스로의 논리에 무릎 꿇는 은근히 허술한 면모 때문에 마냥 미워할 수는 없는 묘한 매력을 풍기고 있다.

김병철은 김은숙 작가의 드라마 tvN ‘도깨비’에서 ‘파국이’로 단단히 눈도장을 찍었다. 최근에는 ‘미스터 션사인’에서 배정남과 함께 추노꾼에서 전당포로 강제 변신한 일식이를 맡아 열연했다. 앞에서는 돈밖에 모르는 장사꾼같지만 의병들을 은근히 돕고 있는 의리남으로 활약했다.

 

★ 최원영, 우주아빠의 뽕필 가득한 과거 

사진=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

황우주(찬희)의 다정한 아빠이자 이수임(이태란)의 좋은 남편, 그리고 양심에 따라 움직이는 의사인 황치열. 흙수저 출신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자격지심에 잔뜩 꼬여있는 캐슬 아빠들보다 성정이 온화하다.

하지만 최원영에게도 반전 과거가 있다. 바로 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비운의 락발라드 가수 성태평을 연기했던 것. ‘왕년’의 기억을 안고 살아가느라 철부지처럼 살아가다 이동숙(오현경)을 만나 트로트 가수로 제2의 인생을 살게되는 일련의 과정을 유연하게 그려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