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체육계 #미투' 경주한수원 여자축구 감독, 성폭력 사태...구단은 은폐위해 각서까지 챙겨

기사승인 2019.01.22  17:06:24

공유
ad38
ad48

심석희 국가대표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 성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하며 체육계 미투가 계속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여자축구 선수에 성폭력을 행사한 감독과 관련, 해당 구단이 사실을 은폐하려고 했다는 사실이 전해졌다.

(사진=연합뉴스)

22일 한 매체는 경수한수원 여자축구 선수들이 감독에 성폭력 피해를 당한 사실과 함께 구단에서 이를 은폐하려고 각서까지 받았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경주한수원 하금진 감독은 지난해 9월 갑자기 ‘개인적인 사정’을 이유로 팀을 떠났다. 하지만 하 감독이 떠난 이유가 선수단 내에서 성추문을 일으키며 퇴출된 것이라고.

하 감독은 구단 선수단 소속 A에게 지속적으로 성폭력을 저질렀고 A가 코치들에게 알렸다. 지속적인 제보를 받은 코치들은 이 사건을 구단 측에 신고했다. 이에 구단 측에서는 하 감독에 팀에서 나가달라는 요구를 했다. 해당 사건을 크게 만들고 싶지 않았던 구단은 사건을 이렇게 마무리하려고 했다.

또한 매체가 취재한 결과, 구단은 하 감독의 성폭력 사건을 은폐하기 위해 선수들에게 협박에 가까운 행동을 자행, 선수단 전원에게 각서까지 받아냈다. 각서에는 ‘만일 이 사건을 발설할 경우 팀에서 나간다’는 조항까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가 취재 당시 선수들은 하나 같이 "모른다"거나 "말할 수 없다"고 대답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경주한수원 구단 측 역시 말을 돌리며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