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이승우, 출전 기회 놓치고 물병에 화풀이…맏형 기성용 “선수로서 이해해”

기사승인 2019.01.17  07:08:23

공유
ad38
ad48

이승우가 물병을 걷어차는 행동으로 구설에 올랐다.

16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끝난 중국과 2019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 선발 명단에 이승우가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그라운드 밖에서 교체 출전을 기대하며 몸을 풀고 있던 이승우는 그만 벤치로 들어오라는 신호가 떨어지자 실망한 듯 물병을 차는 모습을 보였다.

벤투 감독이 아시안컵을 사령탑으로 자리하며 이승우가 A매치 출전 기회를 쉽게 잡을 수 없었던 건 사실이다. 지난해 10월에도 A매치에 호출을 했으나 경기 출전으로 이어지지 못했고, 11월의 경우에는 아예 대표팀 소집에 이름을 올리지도 못했다.

당초에 아시안컵 최종명단에도 이승우는 포함되지 않았다. 그러나 나상호의 무릎 상태로 대회에 나설 수 없다는 판단을 내리고 이승우를 기용했다. 하지만 아시안컵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이승우의 모습을 볼 수 없었다.

대표팀의 맏형 기성용은 믹스트존에서 이런 이승우를 대변했다. 기성용은 이승우의 행동을 두고 쏟아지는 질문에 “이승우가 물병을 차는 모습을 보지는 못했지만 선수로서는 충분히 이해한다”라고 감쌌다.

또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다.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이해가 된다. 승우를 잘 타이르겠다”고 전했다.

이승우가 물병을 걷어찰 때 옆에 있었다는 황의조는 “승우도 뛰고 싶은 마음이 크다. 축구 열정이 커서 그런 모습이 나온 것 같다. 기회가 온다면 충분히 자기 몫을 해줄 수 있는 선수”라고 응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