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일뜨청’ 윤균상, 김유정X송재림과 한집살이...라이벌 향한 불꽃질투

기사승인 2019.01.14  07:31:14

공유
ad38
ad48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윤균상 김유정의 ‘솔결하우스’에 송재림이 깜짝 등장했다.

JTBC 월화드라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연출 노종찬, 극본 한희정, 제작 드라마하우스, 오형제) 측은 14일 어디로 튈지 모르는 아슬한 ‘한집살이’를 시작한 장선결(윤균상 분), 길오솔(김유정 분), 최군(송재림 분)의 모습을 공개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선결은 오랜 망설임 끝에 고백을 결심했지만 오솔은 동생 오돌(이도현 분)을 지키기 위해 차회장(안석환 분)의 제안대로 그를 외면할 수밖에 없었다. 오솔의 차가운 거절은 승부욕의 불씨를 당겼다. “나한테 반하게 만들겠다”는 선결의 선전포고는 브레이크 없는 직진 로맨스를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설렘 온도를 뜨겁게 달궜다.

그런 가운데 최군이 ‘솔결커플’의 틈을 비집고 들어온다. 공개된 사진 속 선결의 집에서 삼자대면한 선결, 오솔, 최군의 모습이 흥미를 유발한다. 오솔이 모든 사실을 숨기고 선결의 입주 도우미가 됐다는 사실을 알아차린 최군. 오솔의 곁을 지키며 ‘조력자’로 나설 그의 활약이 기대된다. 하지만 선결에게 최군은 ‘불청객’이나 다름없다. 오솔과 최군의 다정한 투샷도 선결에게는 눈엣가시. 두 사람의 대화에 귀를 쫑긋 세운 선결의 귀여운 질투가 웃음을 자아낸다. 최군의 ‘솔결하우스’ 입성으로 삼각 로맨스 불씨가 다시 타오를 것인지 기대를 모은다.

그런가 하면 선결의 ‘동공지진’도 포착됐다. 오솔이 아닌 다른 사람과의 ‘한집살이’는 꿈도 꾸지 못했던 선결. 어느 날 갑자기 찾아와 제집을 누비며 소파에 널브러져 잠든 최군의 능청스런 모습에 선결은 폭발 직전이다. 두 남자의 묘한 신경전 사이에 낀 오솔의 불안한 표정도 웃음을 유발한다. 입주도우미 오솔에 이어 주치의 최군까지 ‘한집살이’를 가장한 선결의 결벽증 치료가 성공으로 끝날 수 있을지, 과연 오솔을 향한 직진을 선언한 선결의 고백은 성공할 수 있을지 또한 호기심을 유발한다.

오늘(14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최군의 깜짝 등장으로 선결, 오솔, 최군의 ‘한집살이’가 시작된 가운데, 선결에게 예상치 못한 스캔들까지 터지며 예측 불가한 전개가 펼쳐진다. 최군의 등장과 선결의 스캔들은 과연 ‘솔결커플’ 사이 기회가 될지 혹은 위기가 될지 궁금증이 쏠린다.

사진=JTBC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