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그것이 알고싶다’ 장영자 초호화 재벌 생활, 연이은 사기 혐의 부정

기사승인 2019.01.12  23:41:36

공유
ad38
ad48

장영자는 자신의 사기 혐의를 부정했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12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9년 옥살이에도 여전히 베일 속에 감춰진 희대의 사기범 장영자의 삶을 추적했다. 6억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는 장영자는 ‘단군 이래 최대 금융 사기 사건’으로 불리는 1982년 7111억원대 어음 사기 사건 피의자다.

막강한 재벌기업을 도산시키고 수많은 고위공직자, 은행장을 감옥으로 보낼 정도로 세상을 뒤흔들었던 희대의 사기범인 그녀가 네 번째 구속으로 수형생활만 29년에 이르게 됐다. 그녀는 왜 70대를 넘은 황혼의 나이에 또다시 사기 혐의를 받게 된 것일까?

장영자는 불교 신자였다. 불교의 가르침과 달리 고급 승용차에 진귀한 고가품을 가지고 있었다. 80년대 당시 평균 회사원 월급이 20만원이었지만 그녀는 별장에 살면서 호화스러운 삶을 살았다. 제작진은 별장 관리인을 만났다. 그는 별장에 호텔 뷔페가 오고 장영자의 씀씀이에 놀랐다고 전했다. 다이아몬드 갈취를 당하자 수사를 진행한 경찰들에게 50만원 준 것. 당시에는 큰 돈이었다.

장영자는 검찰 조사 중 회사원 한달 월급은 1000만원으로 알았다. 그만큼 현실과 동떨어진 인물이었다. 투기 바람이 한창이었던 남양주 일대, 부산, 제주도 일대에 토지를 매입했다. 특히 제주도 땅 매입이 화제가 됐다. 부지는 300만평이었다. 그 당시 3억이었던 이곳은 15억 이상으로 값이 커졌다.

사진=SBS '그것이 알고싶다' 캡처

세 번째 남편 이철희와 결혼 후 사업을 더 키웠다. 기업을 상대로 대출사업을 하기 시작했다. 대출금을 빌려주면 기업은 어음을 제공했다. 돈을 빌려주면 2배 크기의 어음을 받았다. 담보로 받은 어음을 소액으로 나눠서 끊어주라고 한 건 의심스러웠다. 장영자 입장에서는 유통이 쉬워야했기 때문이었다. 어음을 모두 현금으로 바꿔 사용하기 위해서였다. 장영자는 돈이 필요한 기업을 찾아가 똑같은 방법으로 어음을 받고 현금으로 바꿨다.

장영자를 비롯해 은행장 2명 등이 구속됐다. 기업들은 장영자에게 돈을 빌리고 위험하다는 생각을 하지 않았을까? 장영자가 권력자와 유착관계를 보였기 때문에 회사 입장에서는 어쩔 수 없었다. 장영자는 재판 중에도 당당했다. 장영자는 “결코 사기를 한 일이 없다. 구속되는 바람에 부도가 나고 피해기업이 생겼다”고 구속 당시 주장했다.

전두환-박정희 정권과 가까웠던 장영자는 정부가 도와줄 거라 믿었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았다. 1992년 가석방됐지만 출소한 지 1994년 같은 혐의로 재구속됐다. 금융실명제가 시행되자 지인과 사위 故김주승을 상대로 사기를 쳤다. 140억원 피해를 발생시켰지만 장영자는 혐의를 부인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