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SKY 캐슬' 김혜윤, 염정아에 "찬희, 나 대신 잡혀간 걸 천만다행으로 여겨?" 눈물

기사승인 2019.01.12  23:37:11

공유
ad38
ad48

김혜윤이 찬희가 누명 쓴 것에 죄책감을 느꼈다.

12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SKY 캐슬'에서는 강예서(김혜윤)가 황우주(찬희)가 누명 쓴 사실을 알고 힘들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수임(이태란)은 사건 현장을 둘러보던 중 베란다로 통하는 문을 하나 발견했다. 그는 도움을 준 관리인에 우주 생일파티 하는 날 외부인이 왔었는지 질문했다. 변호사는 캐슬에 김혜나(김보라)를 살해할 목적을 가진 사람이 있는지 물었다.

같은 시각, 예서는 모친 한서진(염정아)에 "우주 풀려날까?"라는 질문을 했다. 이에 한서진은 "예서야 너 고3이다. 너 3학년 1학기만 잘 하면된다"고 했다.

예서의 반응이 없자 그는 "우주가 아니면 누구냐. 이 캐슬 주민들 말은 안해도 누구를 가장 의심하는지 아냐. 니들 둘이 앙숙인 것 다 안다. 혜나가 죽었다. 정황만으로 널 가장 의심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혜나는 "그래서 우주가 나 대신 잡혀간 것을 천만다행으로 알고 공부 열심히 하라고?"라며 눈물을 흘리고는 집을 뛰쳐 나갔다.

사진=JTBC 'SKY 캐슬'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