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정글의법칙’ 박태환, 코코넛크랩 사냥x불피우기x50초잠수 ‘사기캐’ 등극

기사승인 2019.01.12  08:28:41

공유
ad38
ad48

‘마린보이’ 박태환이 ‘물불’ 가리지 않는 활약을 선보이며 만능 사기캐릭터로 거듭났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일 밤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북마리아나’의 시청률은 11.1%, 분당 최고 12.6%(수도권 가구 2부 기준)를 기록, 전 채널 동 시간대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김병만, 이종혁, 박태환, 더보이즈 주연, 이주연, 우주소녀 보나, 양세찬, 오종혁이 본격적인 생존에 나선 모습이 그려졌다. 박태환은 우주소녀 보나, 양세찬, 이주연과 함께 코코넛크랩 사냥에 나섰다. "너는 내가 잡고 만다"라고 적극적으로 나선 박태환과 보나와 달리 양세찬, 이주연은 날벌레 한 마리에도 소스라치게 놀라며 사냥 내내 소리를 질러 웃음을 자아냈다. 다른 멤버들도 합세한 가운데 결국 양세찬이 코코넛크랩을 발견하고 박태환이 사냥에 성공했다. 병만족은 코코넛크랩 2마리를 잡고 의기양양하게 생존지로 돌아왔다.

박태환의 활약은 사냥에서 끝나지 않았다. 강력한 어깨로 투포환을 던지듯 코코넛을 정리한 뒤 엄청난 폐활량으로 불씨 살리기까지 척척 해냈다. 불까지 잘 다루는 박태환을 보며 이종혁은 “쟨 천하무적이다”라고 감탄했을 정도.

박태환은 김병만과 함께 제작진에게 빼앗긴 가방을 되찾기 위해 싱크홀로 들어갔다. 생애 처음 20m 암벽등반에 나선 그는 암벽등반 전 “10m 다이빙대에서 뛰어내려 봤어도 암벽등반은 처음이다. 게다가 물이 없어서 더 무섭다”고 솔직한 심정을 털어놨다. 박태환은 "이렇게 하니까 정말 정글같다"며 긴장감을 드러냈다.

김병만과 박태환은 등산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 20m 싱크홀 레펠 하강을 준비했다. 박태환은 처음부터 공중에서 중심을 잃어 아찔한 상황이 이어졌다. "무서웠지만 가방을 찾으려면 해내야 했다"라며 "병만이 형이 처음부터 끝까지 하나하나 알려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박태환은 김병만의 지시를 따라 성공적으로 암벽등반 미션을 수행했다. 김병만은 “절반까지만 헤매다가 금방 감을 잡는다. 역시 다르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가방을 찾은 김병만과 박태환은 레펠 하강과 상승에 지쳐 싱크홀 근처 해변에 누웠다. 나머지 병만족 역시 환상의 호흡을 보여주며 차례로 가방을 획득했다. 병만족이 모두 모여 그늘에서 휴식을 취한 뒤 김병만과 박태환은 수중 사냥에 나섰다. 바다에 입수한 박태환은 금방 바다에 적응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병만은 바다와 몸의 기압을 맞추는 이퀄라이징을 가르쳐 주지 않아도 스스로 하는 박태환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제작진은 박태환의 잠수시간을 궁금해 했다. 박태환은 50초 동안 산소통 없이 바닷속을 유유히 수영하며 전직 국가대표다운 포스를 뽐냈다. 김병만은 박태환의 모습을 보고 “역시 국보급 폐활량이다. 대단하다”고 극찬했다.

사진=SBS 방송 캡처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