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이선빈X이규한, 재회한 연인호흡...키스신 관심

기사승인 2019.01.12  07:56:38

공유
ad38
ad48

이선빈 이규한이 헤어진 연인으로 열연한다.

tvN 단막극 ‘드라마 스테이지 2019’의 여덟 번째 기대작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극본 김도연 연출 정형건)가 오늘(12일) 밤 12시에 방송된다.

‘각색은 이미 시작됐다’는 자신들의 이별을 영화로 각색 중인 남녀가 그들이 헤어진 진짜 이유를 알아가는 현실밀착 로맨스 드라마. ‘막돼먹은 영애씨’의 정형건 감독과 오펜이 배출해낸 김도연 작가, 배우 이선빈과 이규한이 호흡을 맞춘다.

극중 이선빈은 과거 명성을 되찾기 위해 전 남자친구와 시나리오 작업을 해야 하는 영화감독 희수 역을, 이규한은 과거 밑바닥을 찍었지만 잘 나가는 시나리오 작가가 된 필기 역을 각각 맡았다. 헤어진 연인인 두 사람은 일로 인해 다시 만나게 된 남녀의 모습을 그리며 공감대 높은 현실형 로맨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영화감독과 시나리오 각색작가로 어쩔 수 없이 만나게 된 둘은 자신들의 이별을 소재로 한 ‘우리가 헤어진 진짜 이유”를 함께 준비해가며 그동안 오해와 미움으로 가득했던 감정을 시나리오를 통해 터놓고 이야기하게 된다.

중간중간 서로 쿨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상대를 비꼬는 헤어진 연인의 모습에서 큰 웃음을 전하고, 사랑하던 한때를 회상하는 과거 장면에서는 애틋한 감정선을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폭풍 공감대를 이끌 전망이다. 특히 과거 데이트 장소였던 곳을 다녀오면서 복잡미묘한 감정으로 차 안에서 선보이는 키스신에 이목이 집중될 예정이다.

필기같은 사람을 만난 적이 있다는 김도연 작가는 “내가 겪은 이별을 곱씹으면서 나도 그 사람에게 상처를 줬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그렇게 그 사람과의 이별을 이해하고 싶었던 게 이 글의 모티브가 되었다”고 단막극 기획 배경을 밝혔다.

한편 ‘드라마 스테이지 2019’는 신인작가들의 데뷔무대라는 의미를 담은 tvN 단막극 프로그램으로, CJ ENM이 지난해부터 2020년까지 약 200억원을 투자하는 신인 스토리텔러 지원 사업 오펜(O’PEN) 공모전에서 164대1의 경쟁률을 뚫고 당선된 10개 작품으로 구성됐다.

사진=tvN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