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민재 선제골’ 한국, 키르기스스탄에 전반 1-0 리드...2% 아쉬운 경기력

기사승인 2019.01.12  01:51:27

공유
ad38
ad48

한국이 김민재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사진=연합뉴스

12일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 하자 빈 자예드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키르기스스탄과의 2019 아시안컵 C조 2차전에서 한국이 김민재의 선제골로 1-0 리드한 채 전반을 마쳤다.

한국은 필리핀전 1-0 승리 이후 기성용, 이재성, 권경원을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 하지만 이날 이청용, 황인범 그리고 부상에서 돌아온 홍철이 선발 출장해 파올로 벤투 감독의 걱정을 덜어줬다.

키르기스스탄은 작년 아시안게임에서 한국과 만났지만 공식 A매치에서는 한 번도 맞붙은 적이 없다. 1차전 중국과 대결에서 대등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아쉽게 1-2로 패했다. 조별리그 통과를 위해서 두 나라 모두 이번 경기가 중요했다.

경기 시작부터 이용이 상대 거친 태클로 쓰러져 벤투 감독의 가슴을 철렁이게 했다. 키르기스스탄이 텐백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됐지만 수비 위치를 높게 두고 전방 압박하면서 한국에 맞불 작전을 시도했다.

알아인=연합뉴스

키르기스스탄의 맞불에 한국은 패스미스를 연발하며 긴장하는 듯 보였지만 전반 12분 구자철의 중거리 슈팅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전반 18분 황인범의 슈팅은 골대 위로 살짝 벗어났다. 2분 뒤 페널티 박스 안에서 황의조가 인사이드로 감아찬 슈팅도 골대를 빗나갔다.

한국의 맹공에 초반 맞불을 시도했던 키르기스스탄은 수비라인을 내리며 밀집수비 형태를 유지했다. 전반 34분 한국은 실점 위기를 맞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키르기스스탄이 골대 앞 슈팅을 가져갔고 김승규 골키퍼가 침착하게 막았다.

한국이 절호의 찬스를 맞이했다. 전반 37분 구자철의 크로스를 받은 이청용이 골키퍼가 없는 상황에서 공을 골대 위로 날리며 선제골 기회를 놓쳤다. 

두드리면 열릴 것이다. 결국 한국이 전반 42분 선제골을 넣었다. 코너킥 상황에서 김민재가 헤더로 골을 기록하며 한국은 어려운 상황에서 1-0 리드를 가져갔다. 김민재는 A매치 데뷔골을 기록했다. 한국의 공격이 이어진 끝에 전반전은 1-0으로 끝났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