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그것이 알고싶다’ 장영자, 故 박정희에게 받은 500억 지하자금?

기사승인 2019.01.11  15:52:31

공유
ad38
ad48

희대의 사기범 장영씨의 삶을 재조명한다.

12일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29년의 옥살이에도 여전히 베일 속에 감춰져 있는 희대의 사기범 장영자 씨 삶을 추적한다.

사진=SBS

6억 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장영자. 그녀는‘단군 이래 최대 금융 사기 사건’으로 불리는 1982년 7111억 원대 어음 사기 사건의 피의자다. 막강한 재벌기업을 도산시키고 수많은 고위공직자, 은행장들을 감옥으로 보낼 정도로 세상을 뒤흔들었던 희대의 사기범인 것.

네 번째 구속으로 수형생활만 29년에 이르는 그녀는 왜 70대를 넘은 황혼의 나이에 또다시 사기 혐의를 받게 된 것일까?

‘목포에서 그 집안 땅을 안 밟으면 못 지나간다.’러고 할 정도로 부유한 집안 출신으로 알려진 장영자씨. 전두환 대통령의 친인척이자, 전 중앙정보부 간부 출신 남편이라는 배경을 등에 업고 미모와 재력을 두루 갖춘 사교계의 여왕 같은 존재였다고 한다.

장영자 씨는 1억 2천만 원짜리 다이아몬드 반지를 끼고, 2명의 비서와 4명의 경호원이 곁을 지켰으며, 평균 직장인 월급이 20만 원이던 시절 한 달 생활비로 3억 9천만 원을 쓸 정도로 호화로운 생활을 했다.

수천, 수백억 원의 사기 혐의로 이미 3번의 유죄판결을 받았지만 수사 과정, 그리고 법정에서 늘 당당했다. 자신은 돈이 부족해 사기를 저지를 사람이 아니라는 것이다. 얼마 전 재판 과정에서 국선변호인을 선임한 게 화제가 되자, 방청석의 기자들에게 ‘자신이 돈이 없어서 그랬다는 식으로 기사를 쓰면 법적 대응 하겠다’라며 엄포를 놓기도 했다.

장영자씨는 화려한 생활 못지않게 수많은 재산을 형성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사기 혐의로 체포되기 직전까지 그녀는 서울의 한 호텔 스위트룸에 머물렀고 객실 하나를 통째로 빌려 자기 소유의 도자기들을 보관하고 있었다고 전해진다.

과거 상당수의 부동산을 매입한 장영자씨는 부동산 부자이기도 했다. 서울 강남과 경북 경주, 제주도 등 그녀의 부동산은 재판 과정에서 대부분 경매로 넘어갔지만, 차명재산으로 위장되어 있을 가능성 역시 제기되기도 한다.

제작진은 취재 과정에서 장영자씨와 그의 남편 故 이철희가 최근 자신들의 재산과 심경에 대해 밝힌 영상을 어렵게 입수할 수 있었다. 그들은 세간의 의혹에 대해 어떤 답변을 했을까? 그들을 둘러싼 은닉재산 의혹은 어디까지가 진실일까?

장영자 씨에 대한 취재를 시작하자 제작진에게 자신이 장영자씨의 비밀 재산을 본 것 같다는 익명의 제보가 도착했다. 500억 원 상당의 무기명 예금증서(CD)를 찍은 사진을 제작진에게 공개했다. 장 씨는 제보자에게 이 예금증서가 남편 故 이철희 씨가 중앙정보부 차장 시절 故 박정희 전 대통령에게 받은 지하자금의 일부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이 예금증서는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이 미처 해결하지 못한 비자금이 맞는 걸까? 12일(토) 저녁 11시 05분에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확인해보자.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