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김보름, 노선영 폭언 폭로 “괴롭힘 당해 기량 저하...팀훈련 없었다는 건 거짓말”

기사승인 2019.01.11  12:19:29

공유
ad38
ad48

김보름이 노선영의 폭언에 시달렸다고 폭로했다.

사진=채널A '뉴스 LIVE' 캡처

11일 방송된 채널A ‘뉴스A LIVE’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왕따 주행’ 논란에 시달렸던 김보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가 노선영 선수에게 오히려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했다.

김보름은 “선수생활을 이어가는 데 있어서 팬 여러분들에게 쌓인 오해를 풀고 싶었다”며 인터뷰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김보름은 팀추월 경기에서 노선영과 함께 스케이팅을 하지 않고 혼자 달려 국민들의 비난을 받았다. 노선영을 왕따시키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됐다.

김보름은 이날 인터뷰에서 “노선영 선수가 훈련을 방해했다”며 “코치 지시에 맞게 훈련하니 쉬는 시간에 라커룸과 숙소에서 폭언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이어 “노선영 선수의 괴롭힘으로 기량이 좋아지지 않았다”고 덧붙이며 “코치와 감독님께 말했지만 노선영 선수는 왜 김보름 편만 드냐고 말해 해결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논란됐던 팀추월 훈련에 대해서는 “훈련하지 않은 기간은 노선영이 회장배에 출전하는 단 5일 정도였다. 나는 그 대회에 나가지 않아 따로 훈련했다”며 “시합 출전 여부는 본인의 선택이었다”고 해명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