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욕지도 어선 전복, 14명 중 2명 실종 상태...해수부 '사고수습본부' 설치

기사승인 2019.01.11  12:04:01

공유
ad38
ad48

경남 통영 욕지도 인근에서 낚시어선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김해철 통영해양경찰서장, 욕지도 어선 전복사고 브리핑 / 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11일 경남 통영 욕지도 인근 해상에서 발생한 낚시어선 전복사고와 관련, 중앙사고수습본부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오전 4시 57분경 경남 통영시 욕지도 남쪽 43해리 (약 80km) 해상에서 9.77t 급의 낚시어선 무적호가 전복됐다.

통영해양경찰서는 무적호에 선장 최모(57)씨와 선원 한 명, 낚시객 12명 등 총 14명이 갈치 낚시를 위해 출항한 것으로 보고 있다. 현재 통영해경은 승선 추정 인원인 14명 중 12명을 구조했고 나머지 2명에 대한 수색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구조된 12명 중 선장을 포함한 3명은 의식이 없어 인근 여수병원으로 헬기를 이용해 이송했다.

김영춘 해수부 장관은 중앙사고수습본부의 본부장으로 임명됐다. 김 장관은 “사고 발생 2시간여 후인 이날 오전 6시 50분부터 중앙사고수습본부가 가동됐다”고 밝히며 “잠수사 및 주변 어선 등 모든 가용자원을 신속히 동원해 인명구조에 최선을 다해라”라고 지시했음을 전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