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서울의료원 간호사, 직장 내 괴롭힘으로 극단적 선택?…”병원 사람들은 조문 오지 말라”

기사승인 2019.01.11  11:35:05

공유
ad38
ad48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직장 내 괴롭힘에 시달리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사진=픽사베이/해당 사건과 관련없음

민주노총 전국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본부 서울지부는 서울의료원에서 일하던 간호사 A씨가 지난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노조는 A씨의 유서에 '병원 사람들은 조문을 오지 말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고 밝혔다. 더불어 지난달 18일 간호 행정부서로 인사발령이 나면서부터 A씨가 '직장 내 괴롭힘'을 받아왔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노조 관계자는 "2013년 입사 후 5년간 원만하게 일을 하다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이라면서 "신규간호사를 괴롭히는 '태움'과는 결이 다른 직장 괴롭힘이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노조는 A씨의 부서이동 후 행정부서에서 있었던 상황들과 사망 후 의료원 측의 부적절한 대응이 모두 밝혀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서울시와 서울의료원은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시는 어제 현장점검을 하고 유가족들에게 위로를 전달하는 한편, 서울의료원 부원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해 조사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