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정현·노박 조코비치, 테니스 장인들 사로잡은 '기능성+디자인甲' 스포츠웨어

기사승인 2019.01.11  09:17:34

공유
ad38
ad48

라코스테가 ‘라코스테 플레이어’의 봄 시즌 컬렉션을 공개했다. 

사진=라코스테 제공(노박 조코비치)

이번 컬렉션에는 테니스 세계 랭킹 1위이자 라코스테 홍보대사인 노박 조코비치가 올해 첫 그랜드슬램 대회인 호주오픈에 착용할 경기복과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을 비롯한 ‘팀 라코스테’ 선수들이 착용할 경기복도 포함됐다.

블루, 블랙, 화이트 컬러를 바탕으로 디자인된 이 컬렉션은 운동복 기능과 우아한 스타일이 조화롭게 어우러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조코비치는 멜버른의 코트 위에서 번개를 연상케 하는 짜릿한 파란색에 하얀색이 조합된 울트라 모던 스타일 의상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기처럼 가벼운 재질과 인체공학적인 재단은 자유로운 움직임을 가능하게 한다. 테크니컬 저지 폴로 셔츠 앞면을 장식한 하얀 직선 프린트는 스피드를 테마로 디자인되어 원근감과 착시 효과를 느낄 수 있다.

지난해 윔블던과 US오픈 우승으로 정상으로의 완벽한 복귀를 알린 조코비치가 자신의 15번째 그랜드슬램 우승을 달성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1번 시드를 부여받은 조코비치는 호주오픈의 유력한 우승 후보로 꼽힌다.

사진=라코스테 제공(브누아 페어, 도미니카 시불코바)

한국 테니스 간판 정현과 프랑스의 브누아 페어, 여자 세계 랭킹 29위의 도미니카 시불코바 등 ‘팀 라코스테’ 선수들이 호주오픈부터 3월 마이애미 오픈까지 착용할 의상도 공개됐다. 남자 선수들을 위한 반팔 폴로는 선수들이 최고의 퍼포먼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편안한 착용감과 우수한 기능을 갖추어 디자인됐다.

앞판 상단과 소매에 그라데이션 스트라이프 패턴을 적용해, 눈에 띄는 트렌디한 스타일도 놓치지 않았다. 울트라 드라이 피케, 메쉬나 타피타 같이 가볍고 신축성이 뛰어난 소재를 활용한 이번 컬렉션은 UV 차단 기능도 탑재하여 호주의 뜨거운 태양 아래에서 경기를 펼치기에 적합한 의상이다.

2018년 한국인 최초 호주오픈 4강 진출 신화를 썼던 정현이 2019년 멜버른에서 다시 탁월한 기량을 보여줄지에 귀추가 주목된다. 현재 세계 랭킹 25위인 정현은 다음주 개막하는 시즌 첫 메이저 대회에서 24번 시드를 받고 출전한다.

여자 선수들은 피겨 선수를 연상시키는 우아한 실루엣에 코랄 색상의 반투명한 메쉬 소재로 네크라인과 등을 장식하여 여성미를 강조한 원피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클래식한 주름 장식의 하얀 테니스 스커트는 측면을 메쉬 소재로 장식한 청록색 셔츠와 함께 출시됐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