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가로채널’ 강호동vs박항서, 세기의 명대결 ‘최고의 1분’...승리 개인채널 오픈 예고

기사승인 2019.01.11  08:36:19

공유
ad38
ad48

강호동과 ‘불꽃 남자’ 박항서 감독의 대결이 ‘최고의 1분’을 기록했다.

사진=SBS 제공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0일 방송된 SBS‘가로채!널’(이하 ‘가로채널’)은 가구 시청률 1부 5.0%, 2부 4.1%를 기록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5.9%였다. 이번 ‘가로채널’에서는 ‘강호동의 하찮은 대결 - 강.하.대’(이하 ‘강하대’) 강호동과 ‘베트남 국민 영웅’ 박항서 감독의 대결이 그려졌고 승리의 개인 채널 ‘금의환향 TV’가 첫선을 보였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주에 이어 솔직한 돌직구 입담을 선보이며 예능감을 뽐냈다. ‘BTS(비하인드 토크 스토리)’에서 박 감독은 지금과 달리 선수 시절엔 ‘샤이가이’였다는 안정환의 과거 모습에 대해 언급했고 자신과 앙숙 케미를 자랑하는 FC서울 최용수 감독에게는 거침없는 디스 복수전을 펼쳤다.

이후 ‘17경기 무패’의 박항서 감독과 ‘강하대’에서 7연승 질주 중인 강호동의 대결이 펼쳐졌다. 대결 종목은 ‘미식축구 발바닥 킥오프’였다. 배성재의 전문 해설과 함께 경기가 시작됐다. 먼저 도전하게 된 강호동은 시뮬레이션을 해보고 테이프 접착력을 확인하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였지만 힘있게 굴린 테이프가 엔드존을 지나 게임판을 벗어나 실격 처리됐다.

‘강하대’에서 무패를 기록중인 강호동이었기에 충격적인 결과였다. 이에 박항서 감독은 시작 지점에서 1mm만 벗어나도 승리하는 상황이 됐다. 박항서 감독은 “나는 엔드존이 목표”라며 화끈한 플레이를 예고했다. 그러나 막상 도전의 순간이 오자 “내 철학은 무조건 이기는 것”이라며 말을 바꾸며 엄청난 승부욕을 드러냈다.

사진=SBS 제공

그러나 박항서 감독은 헛발질로 테이프를 밀어내기에 실패했다. 이로써 ‘강하대’ 최초로 두 승부사 모두 실격하는 상황이 그려졌다. 박항서 감독이 테이프를 발로 밀어내는 순간은 보는 이들의 긴장감을 고조시키며 이날 5.9%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하기도 했다. 두 승부사는 재대결에 돌입했고 강호동이 단 1.2cm의 간발의 차이로 드라마 같은 승리를 거두며 8연승을 기록했다.

승리는 고대하던 개인 채널을 오픈했다. 채널명은 ‘금의환향 TV’로 승리는 첫 촬영 장소로 아버지의 고향인 전라남도 영광을 찾았다. 채널의 룰은 고향 어르신이 승리를 먼저 알아보고 이름을 부르면 성공하는 것이었다. “국민 손자가 되겠다”며 당찬 포부를 밝힌 승리는 경로당을 찾았다.

다음 주 예고편에는 승리가 경로당의 어르신들과 단체로 ‘인싸템’ 토끼모자를 쓰고 있는 모습이 그려져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강호동의 10연승까지 단 두 번의 경기만 남은 ‘강하대’에는 선수 출신 특집으로 서장훈과 이만기의 등장을 예고해 더욱 기대감을 높였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