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버닝’, 프랑스 비평가협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쾌거

기사승인 2019.01.11  08:04:17

공유
ad38
ad48

이창동 감독, 유아인 주연 ‘버닝’이 프랑스 영화 비평가협회가 선정한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을 수상했다.

지난 9일(현지시간) ‘어느 가족’ ‘퍼스트 맨’ ‘더 길티’ ‘개들의 섬’ ‘팬텀 스레드’ 등이 후보로 오른 가운데 ‘버닝’이 최우수 외국어영화상의 영예를 품었다.

앞서 ‘버닝’은 한국영화로는 유일하게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 부문 공식 초청되어 국제비평가연맹상 및 벌칸상을 수상, 로스앤젤레스 영화비평가협회와 토론토 영화비평가협회에서 외국어영화상과 남우조연상을 석권했다.

더불어 유아인은 뉴욕타임스 선정 ‘올해의 배우 12인’에 이름을 올리는 쾌거까지 거뒀다. 최근에는 국내 최초로 아카데미 최우수 영화상 쇼트리스트에 포함됐고, 오바마 미국 전 대통령 또한 2018년 최고의 영화로 ‘버닝’을 언급해 화제를 모았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 대한민국 최초로 아카데미 시상식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부문 예비 후보에 이름을 올린 ‘버닝’은 올해의 화제작으로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