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 침대 누워 팔베개 달달샷...동시간대 시청률 1위

기사승인 2019.01.11  07:33:47

공유
ad38
ad48

송혜교와 박보검의 관계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사진=tvN '남자친구' 캡처

10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 12회에서는 우석(장승조)의 위협에 맞서 더욱 단단해진 수현(송혜교)과 진혁(박보검)의 관계가 그려져 관심을 집중시켰다.

‘남자친구’ 12회 시청률은 케이블, IPTV, 위성을 통합한 유료플랫폼 가구 평균 7.6%, 최고 8.7%를 기록하며 케이블-종편 포함 동 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닐슨코리아 제공)

이날 진혁은 우석의 선전포고를 받고 깊은 고민에 빠졌다. 진혁은 자신의 사랑을 ‘치기’로 치부하는 우석을 향해 “그 사람을 지키기 위해서 감당해야 하는 것이 있다면 그게 뭐든 도망 치진 않을 겁니다”라며 ‘치기 아닌 용기’라고 대응했다. 우석은 “당신의 그 용기 때문에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같이 두고 봅시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진혁을 근심에 휩싸이게 했다.

진혁의 걱정은 수현으로 인해 눈 녹듯이 사라졌다. 수현은 둘의 관계를 걱정하는 진혁 아버지(신정근)에게 “힘드시겠지만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어요”라며 담담하게 자신의 의견을 밝힌 뒤 자신이 보고 싶다는 진혁에게 향했다. 이때 수현은 자신이 왜 좋냐고 묻는 진혁에게 “김진혁이니까 좋죠. 세상에 딱 한사람 김진혁이니까”라는 망설임 없는 대답으로 그를 미소 짓게 했다.

이와 함께 수현의 침대에 함께 누워 팔베개를 나누고 있는 두 사람의 달달한 투샷이 이어져 앞으로의 진한 로맨스에 대한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수현은 “진혁씨 그 마음이 나한테는 힐링이야. 진혁 씨 덕분에 두려움이 뭔지 희미해졌어”라면서 따뜻한 포옹과 함께 “사랑해요”라는 고백을 전했고 눈시울이 붉어진 진혁의 모습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아릿하게 했다.

한편 수현은 쿠바 호텔 준공 건을 흐트러뜨리고 사라진 김대리(박익준)의 통화 목록을 입수하며 그 배후에 한발짝 다가섰다.

tvN ‘남자친구’는 매주 수,목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