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장나라, 신은경-윤소이 모략으로 오아린 학대 누명...접근금지가처분 명령

기사승인 2019.01.10  23:03:42

공유
ad38
ad48

장나라가 오아린 학대 누명을 썼다.

1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황후의 품격'에서는 오써니(장나라)가 서강희(윤소이)와 태후 강씨(신은경)의 모함에 억울하게 누명을 쓴 모습이 그려졌다.

아리공주(오아린)는 계속해 친모 서강희가 아닌 오써니에 대한 맹목적인 신뢰를 보였고, 자신의 입지가 걱정된 서강희는 양달희(다솜)을 이용했다.

그는 양달희에 공주 학대의 증거를 들이대며 "내 말에 토달지 말고 시키는대로 해. 그럼 네 엄마 수술까지 알아서 해줄테니까 해낼 수 있겠지?"라고 지시했다.

이에 양달희는 언론에 황후 오써니의 아리공주 학대 사실을 거짓 제보했고, 오써니는 이 보도를 황실 식구들이 함께 있는 곳에서 함께 지켜보게 됐다. 

결국 이혁(신성록)마저 이번 사건에 대해 분노하며 오써니에게 실망한 기색을 보였다. 이 사실을 모르는 아리공주는 계속해서 오써니를 만나게 해달라고 했다. 서강희는 "접급금지가처분 명령이 내려졌다. 조사가 끝날 때까지 만날 수 없다"고 말했다.

사진=SBS '황후의 품격' 캡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