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태양의서커스 '쿠자', 20만 관객·매출 258억 성료

기사승인 2019.01.10  08:59:01

공유
ad50

태양의서커스 ‘쿠자’가 지난 1월6일을 끝으로 9주간 86회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사진=마스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총매출 258억, 회당 티켓판매 3억, 20만5천 관객 동원, 객석 점유율 95%가 이번 ‘쿠자’가 달성한 대기록이다. 2007년 태양의서커스 첫 내한 공연인 ‘퀴담’의 최대 관객수 17만명을 제친 기록이다.

‘쿠자’는 개막 3주만인 지난 11월25일 인터파크 공연 연간 랭킹 1위에 등극, 연말까지 2위와 점유율 격차를 벌리며 독주했다. 이러한 흥행 성적은 선예매로 100억을 판매하고 개막 4주만에 200억 매출을 돌파하면서 예견됐다. 장기공연 사상 최고 매출로 알려진 2011년 뮤지컬 ‘지킬앤하이드’가 325회 공연으로 275억을 벌어들인 것에 반해 86회만으로 258억을 기록한 ‘쿠자’은 주목할 만하다.

‘쿠자’는 당초 12월 말까지 70회 공연을 예정하고 있었다. 하지만 한국 공연 직후 뉴질랜드 투어가 예정되었을 뿐 아니라 주당 최대 10회 공연만 가능했기에 16회차만 추가할 수 있었다. 이는 12월 20일부터 종료일까지 28회 연속 전 좌석이 매진되는 진풍경을 낳으며 티켓을 구매하지 못한 관객들에게 큰 아쉬움을 주었다.

태양의서커스 ‘쿠자’는 '상자'를 뜻하는 산스크리트어 '코자'에서 유래했으며 곡예와 광대로 대표되는 서커스의 양대 전통을 균형감있게 다루고, 압도적인 무대예술을 접목한 작품이다. 2007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초연 이래 전세계 820만 관객이 관람하였으며 서울은 ‘쿠자’가 공연된 63번째 도시이다.

한편 태양의서커스 내한공연은 2007년 ‘퀴담’을 시작으로 2008년 ‘알레그리아’, 2011년 ‘바레카이’, 2013년 ‘마이클잭슨 임모털 월드투어’, 2015년 ‘퀴담’을 통해 명성을 쌓아왔으며 이번 ‘쿠자’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여 최종 85만 관객수를 기록하였다. 태양의서커스의 한국독점 파트너사인 ㈜마스트엔터테인먼트는 2020년 11월에 태양의서커스 또 다른 신작 방한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라라 기자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