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왜그래 풍상씨’ 오지호-이시영, 아버지 장례식장서 셀카 타임...유준상 분노

기사승인 2019.01.09  22:25:21

공유
ad38
ad48

유준상이 오지호와 이시영의 행동에 분개했다.

사진=KBS '왜그래 풍상씨' 캡처

9일 첫 방송된 KBS2 ‘왜그래 풍상씨’에서 아버지 장례를 치르는 풍상 5남매의 모습으로 이야기가 시작됐다.

이날 아버지의 장례를 치르던 풍상(유준상)은 동생들에게 “친구들 안 불렀냐?”고 물었다. 진상(오지호)은 “칠복이 내 친구잖아”라고 말했고 화상(이시영)은 “칠복이 엄마가 내 친구 엄마잖아”라며 풍상의 말을 한귀로 듣고 한귀로 흘렸다.

진상은 혼자 “부를 사람이 있어야...”라며 중얼거렸고 진상과 화상이 아버지 장례식장을 배경으로 셀카를 찍자 분통을 터뜨렸다.

풍상은 “여기서 뭐하는 짓이냐”며 화상에게 “껌 당장 뱉어”라고 소리쳤다. 화상은 아무렇지 않은 듯 “방금 씹었어”라며 씹던 껌을 벽에 붙이며 버릇 없는 모습을 보였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