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서울교회, 400개 차명 계좌+200억원 재정비리 논란...경찰 수사 진행

기사승인 2019.01.09  21:33:32

공유
ad38
ad48

서울교회가 신도들의 돈으로 비리를 저지른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9일 서울교회 교인들이 수서경찰서 앞에서 ‘교회 재정비리’ 공정한 수사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였다. 이날 서울교회부패청산평신도협의회 회원들은 ‘서울교회 200여억원 재정비리를 밝혀주세요’ 등이 적힌 플래카드와 손팻말을 들었다.

이에 대해 JTBC ‘뉴스룸’은 보도를 통해 서울교회가 400개에 달하는 차명계좌를 운용한 정황이 포착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울교회는 1993년부터 지난해까지 거래가 오간 계좌만 모두 410개에 달했다. 정기예금부터 펀드, 표지어음 등 계좌 종류도 다양했다.

해당 계좌들은 교회 건물 건축 비용의 출처를 의심하던 일부 신도들이 지난해 초 발견했다. 교회 측은 재정을 담당하면 한 장로에게 60억원을 빌려 건물을 지었다고 밝혔다.

사진=JTBC '뉴스룸' 캡처

하지만 자금을 보낸 계좌를 확인해보니 장로 명의가 아닌 서울교회 명의 통장이었다. 신도들은 “돈을 빌려줬다고 하는데 차입한 근거가 없었다” “410개 계좌는 꿈에도 생각 안했다. 10개 정도 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실제 교회 명의 계좌의 돈이 장로 아들의 빌라 매입에 사용됐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2012년 서울교회 통장에서 5억2000만원이 인출됐고 이중 5억원이 장로 둘째 아들 계좌로 들어갔다. 둘째 아들은 입금 다음날 경매로 나온 대치동 한 빌라를 매입했다.

장로 측은 400개 계좌 중 일부가 자신의 차명 계좌라면서도 문제는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현행법상 종교단체 명의의 계좌는 세무조사를 피하고 과세 대상에서도 일부 제외된다. 신도 일부는 지난해 7월 장로를 횡령 혐의로 고발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