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현장] "저희가 서로 닮았나요?"...베리베리 멤버 구별법

기사승인 2019.01.09  17:15:12

공유
ad38
ad48

베리베리가 멤버 구별법을 설명했다.

9일 오후 서울 강남구 일지아트홀에서 젤리피시쉬의 신인 보이그룹 베리베리(VERIVERI, 동헌, 호영, 민찬, 계현, 연호, 용승, 강민) 데뷔 쇼케이스가 개최, 박소현이 진행했다.

데뷔 전부터 이례적인 행보로 주목을 받아 온 베리베리는 멤버들이 직접 SNS를 운영하는 것은 물론 콘텐츠를 직접 제작, 편집하며 팬들과 소통, 新 소통돌로 불리는 동시에 리얼리티 방송을 통해 얼굴을 알렸다. 

데뷔 전부터 팬층을 형성한 베리베리는 티저 사진을 공개한 후 일부 팬들이 비슷한 외모때문에 구분이 어렵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사진=계현 민찬 연호 동헌/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이날 베리베리는 자신들이 직접 구별법을 전했다. 계현은 "눈썹이 위로 향해 있어서 사납다고 생각하실 수 있다. 웃을 때는 귀엽다. 눈 밑에 점을 기억해주시면 된다"고 말했다.

민찬은 "멤버들 중 가장 큰 눈을 보유하고 있다. 사진에서 가장 큰 눈을 보시면 저라고 생각하면 된다", 연호는 "제 입꼬리가 살짝 올라가서 항상 미소를 짓고 있다. 가끔 웃을 때 보이는 덧니가 포인트"라고 비주얼 특색을 설명했다.

이어 동헌은 "저는 왼쪽 귀에 점이 있다"고 하자 계현은 "형처럼 생겼다. 리더처럼 생겼다"고 덧붙였다. 호영은 "웃을 때 왼쪽 볼 정중앙에 보조개가 있다"고 말했다. 센터를 담당하고 있는 강민은 "저는 회사에 들어와서 알았는데 제 귀가 짝짝이다. 제 짝짝귀가 매력 포인트다"고 말했고, 마지막으로 용승은 "그룹 중 가장 바르게 생겼다. FM이다. 반듯한 이미지"라고 전했다.

(사진=호영 강민 용승)

한편 베리베리의 첫 번째 미니앨범 ‘VERI-US(베리어스)’는 멤버들이 직접 작사, 작곡에 참여한 곡들로 채워진 앨범으로 베리베리만의 색깔과 감성을 가득 담았다.

타이틀곡 ‘불러줘 (Ring Ring Ring)’는 리더 동헌과 호영이 작사에 참여한 곡으로 뉴 잭 스윙 장르를 베리베리만의 감성으로 재해석, 풋풋한 표현과 사랑의 감정을 밝은 에너지로 담아낸 곡으로 자유분방하고 당당한 모습을 선보인다. 

이날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사진=라운드테이블 김수

노이슬 기자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