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박종철 예천군의회 부의장 가이드 폭행사건 본격 수사…연수경비도 조사

기사승인 2019.01.09  15:59:23

공유
ad38
ad48

경북 예천군의회 의원들이 외국 연수 중 일으킨 물의에 대한 사회적인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9일 경북 에천경찰서는 미국 시민권자로 미국에 거주하고 있는 가이드 A씨의 경찰 출석이 불가능함에 따라 이메일로 피해 진술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최근 한 시민단체가 폭행 당사자인 예천군의회 박종철 의원을 고발함에 따라 본걱Ю 수사에 착수했다. 현재는 A씨가 폭행 후 치료받은 현지 병원 확인증, 상처 부위 사진을 토대로 폭행 피해 정도를 확인하고 있다.

또 박종철 의원과 함께 연수를 다녀온 군의원 8명, 의회사무처 직원을 상대로 참고인 조사를 진행했다. 사회적인 공분을 일으킨 가이드 폭행 당시 버스 내 CCTV 영상 등 증거 자료도 확보한 상태다.

경찰은 최종적으로 박종철 의원 조사가 끝나면 상해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상해죄는 당사자 간 합의 여부와 상관없이 처벌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시민단체가 박종철 의원의 폭행 외에 연수경비에 대해서도 조사를 요구함에 따라 폭행 사건 합의금의 공금 사용 여부도 조사할 방침이다.

예천군의원 9명과 의회사무국 직원 5명은 지난해 12월 20일부터 7박 10일 동안 미국 동부와 캐나다로 연수를 다녀왔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