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심석희 성폭행 파문' 문체부, 영구제명 조치 대상 확대 "성추행도 국내외 체육계 종사 불가"

기사승인 2019.01.09  12:58:42

공유
ad38
ad48

심석희 국가대표 선수가 조재범 전 코치에 상습적인 폭행을 비롯한 성폭행 피해 사실을 폭로, 추가 고소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대한 체육회가 영구제명 조치 대상이 되는 성폭력의 범위를 종전보다 확대한다.

(사진=연합뉴스)

노태강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빙상 조재범 전 코치 심석희 성폭행 파문 관련 브리핑을 갖고 체육계 성폭력 비위 근절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현재 대한체육회 규정 등에 따르면 강간, 유사강간 및 이에 준하는 성폭력의 경우에만 영구제명하게 돼 있는데 앞으로 '중대한 성추행'도 영구제명 대상에 포함할 예정이다. 성폭력 관련 징계자의 국내외 체육관련 단체 종사도 막을 계획이다.

또한 문제부는 체육단체 성폭력 전담팀을 구성하고 피해자 보호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체부는 민간 주도로 비위근절을 위한 체육단체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3월까지 대한체육회와 장애인체육회 회원종목단체를 대상으로 1단계 전수조사를 실시한 후 연내 단계적으로 시도체육회와 시군구체육회에 대한 조사로 확대할 계획이다.

노 차관은 "이런 사건을 예방하지도 못하고 사건 이후 선수를 제대로 보호하지도 못해 선수와 가족, 국민께 사과드린다"며 "그간 정부가 마련한 모든 제도와 대책이 사실상 아무런 효과를 거두지 못한 것이 증명됐다. 그간의 모든 제도와 대책을 전면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