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사담당자 70%, 아부하는 직원 부정적...이유는 "달라질 건 없어서"

기사승인 2019.01.09  09:35:18

공유
ad38
ad48

인사평가를 잘 받기 위해 아부하는 직원은 인사담당자에게 부정적인 인상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픽사베이

취업포털 커리어가 인사담당자 378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69.6%가 ‘인사평가 전 아부하는 직원에 대해 부정적으로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9일 밝혔다.

‘아부하는 직원을 안 좋게 생각하는 이유’는 ‘아부한다고 해서 달라질 것은 없어서(79.5%)’가 가장 많았다. 이어 ‘오히려 역효과가 나기 때문에(12.6%)’ ‘오글거리고 쑥스러워서(4.2%)’ ‘원래 아부하는 것을 싫어해서(3.4%)’ 순이었다.

반대로 ‘아부하는 직원을 좋게 생각하는 이유’로는 ‘좋은 모습을 보이려는 것이 나쁘다고 생각하지 않아서(77.4%)’라는 의견이 1위를 차지했다. ‘승진을 하거나 연봉을 올리기 위해 아부는 당연한 행동이라고 생각해서(20%)’ ‘아부를 통해 좋은 결과를 얻기 때문에(1.7%)’ ‘나를 비롯하여 누구나 다 하기 때문에(0.9%)’ 순으로 나타났다.

인사담당자 10명 중 6명은 ‘인사평가 기간에 업무 성과를 제외하고 특별히 신경쓰거나 주의깊게 보는 행동이 있다(59%)’고 답했는데 주로 ‘업무시간에 하는 딴짓(41.8%)’이 가장 많았다. ‘회사 비난 혹은 규정에 어긋나는 행동’ 31.2%, ‘지각 여부’ 22.9%, ‘상사에게 잘 보이고 있는지’ 3.1%, ‘야근 여부’ 1.1%였다.

그렇다면 인사평가 기간 동안 보이는 행동들이 평가 결과에 영향이 있을까. ‘영향을 미친다’ 78.6%,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21.4%로 나타났다. 한편 ‘인사평가 방식’은 ‘상사에 의한 수직평가 방식(50.4%)’이 절반을 차지했고 ‘자기평가 방식(24.3%)’ ‘후배/동료를 포함한 다면평가 방식(19.6%)’ ‘테스트 방식(5.1%)’ ‘없다(0.4%)’ 순이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