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현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후반부 관전 포인트 공개...로맨스+찬열 행방 기대

기사승인 2019.01.09  08:46:39

공유
ad38
ad48

종영을 앞둔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의 현빈이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직접 전했다.

사진=tvN 제공

12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13회를 기점으로 게임 서스펜스의 호기심을 풀어줄 ‘마지막 퀘스트’에 돌입한다.

지난 12회 방송에서 “미친 사람의 미친 망상”이 아닌 위험한 게임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차병준(김의성) 교수를 새로운 동맹으로 받아들인 유진우(현빈)의 모습이 등장했다. 신뢰가 아닌 의심을 종식하기 위한 동맹이 앞으로의 전개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이 커졌다.

후반부 관전 포인트를 설명한 현빈은 남은 이야기의 첫 번째 관전 포인트로 “희주(박신혜)와의 로맨스”를 꼽았다. 기묘한 게임의 악몽에 시달린 지 1년이 지나 모두가 진우에게 “미쳤다”고 손가락질하는 가운데 무너져가는 그를 붙잡은 건 “당신을 믿는다”는 희주의 굳건한 신뢰와 애정이었다.

‘증명 키스’부터 두 남녀의 관계가 급진전을 맞은바 현빈은 “그동안 희주의 곁에서 주저하기만 했던 진우의 감정 변화, 진우에게 희주가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관심을 가지고 지켜봐 주시면 좋을 것 같다”라며 마법 커플 로맨스를 더 의미 있게 감상할 수 있는 포인트를 귀띔했다.

또한 “드라마 초반부터 많은 시청자의 최대 궁금증이나 다름없는 ‘세주(찬열)의 행방’과 관련된 의문들이 하나둘 밝혀질 예정”이라며 게임 서스펜스의 미스터리가 풀릴 것을 예고했다. 극 초반 진우에게 전화 한 통만을 남기고 종적을 감춘 게임 프로그래머 세주의 행방은 어디서 어떻게 드러날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으로 단 4회 남은 tvN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은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