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나쁜형사' 이설VS배윤경, 신하균은 누구 선택하나...역대급 美친 엔딩

기사승인 2019.01.09  07:27:35

공유
ad38
ad48

‘나쁜형사’가 신하균을 중심으로 이설, 박호산, 김건우까지 60분 내내 한 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배우들의 연기 열전으로 안방극장을 또 한 번 열광하게 만들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나쁜형사’(극본 허준우, 강이헌 Ⅰ연출 김대진, 이동현)는 예측이 불가능한 충격과 반전의 스토리 전개와 함께 또 한번의 역대급 미친 엔딩을 완성했다. 여기에 신하균, 이설, 박호산, 김건우 등 배우들의 한계 없는 연기력은 마치 연기 열전을 방불케 하는 몰입감을 선사하며 60분 내내 손에 땀을 쥐게 하는 긴장감을 자아내며 명불허전의 웰메이드 범죄수사 드라마의 저력을 드러냈다.

이날 방송에서 장형민(김건우)이 우태희(배윤경)을 노린다는 사실을 알게 된 우태석은 초조하고 조급해진 마음을 숨기지 못했다. 우태석은 곧바로 동생이 일하고 있는 가게를 찾아가 장형민이 노리고 있음을 알렸지만, 우태희는 “내가 배신해서 여울이가 죽은 거야. 나 때문에 오빠도 그런 엄청난 일을 하게 된 거고. 다 나 때문이야. 그래서 나는 나를 용서할 수가 없어”라며 눈물을 흘렸다. 이에 우태석은 다시 그 순간으로 돌아간다고 해도 똑 같은 선택을 했을 것이라는 말로 동생을 설득했다.

그 사이 은선재(이설)은 자신의 양부모가 살던 집에 장형민이 숨어있는 것을 발견했고, 전기 충격기로 공격했다. 그리곤 그에게서 우태희가 13년 전 살인사건의 또 다른 목격자라는 사실과 함께 자신의 친엄마가 죽음을 맞이하게 된 모든 전말도 함께 알게 되었다. 이에 은선재가 충격에 휩싸인 사이, 장형민은 찰나를 이용해 그녀를 다시 공격했고 도주에 성공했다.

한편, 집에만 있으라고 신신당부했지만 이를 어기고 빵집으로 나간 동생을 향해 화를 낸 우태석에게 우태희는 13년 전 살인사건 목격에 얽힌 진짜 진실을 눈물로 고백했다. 이에 우태석은 배여울이 장형민과 공범이 아니라는 사실에 안도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우태석과 전춘만(박호산)의 대립도 계속되었다. 송만수에게 총을 발사한 사건으로 고작 정직 1개월 징계만 받은 전춘만에게 우태석은 “내 손으로 콩밥을 먹게 해주겠다”고 선포하며 팽팽한 기싸움을 이어갔다. 그리고 전춘만은 장형민이 우태희를 납치하게 돕게 되면서 앞으로 우태석과의 관계가 또 어떤 스펙타클한 전개를 맞이하게 될 지 벌써부터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한껏 자극했다.

결국 우태희를 납치한 장형민은 은선재까지 유인하는데 성공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우태석은 패닉에 빠진 이 장면은 지난 방송의 하이라이트였다. 은선재와 우태희를 묶어둔 채 두 사람을 향해 번갈아 총구를 겨누던 장형민은 둘 중 한 명만 죽이겠다고 말하며 우태석에게 누굴 살릴 것인지 선택하라고 강요했다. “아픈 손가락이야? 아니면 핏줄이야?”라고 말하며 이죽거리는 장형민을 향해 우태석이 “네 목표는 나잖아. 날 죽여”라고 말하는 분노로 가득 찬 눈빛은 안방극장을 압도하기에 충분했다. 여기에 우태희는 눈물을 흘리며 “여울이 살려줘. 오빠 제발”이라고 말해 시청자들의 마음을 더욱 짠하게 만들었다.

사진=MBC '나쁜형사'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