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사람이좋다’ 정호근, 27개월 큰딸·3일된 아들 사망 “이런 일은 없어야죠”

기사승인 2019.01.08  21:47:47

공유
ad38
ad48

정호근이 연이어 자식들을 떠나보내야 했던 과거를 언급했다.

8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는 27개월 첫째 딸이 숨을 거두고, 태어난 지 3일 된 아들마저 보내야 했던 아픔을 털어놓는 정호근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MBC '사람이 좋다'

정호근은 가족들 앞에서 조심스럽게 “내일 우리가 제임스에게 갔다 오는 게 어떨까 생각을 해봤거든?”이라고 운을 뗐다.

크리스마스 시즌이었고, 가족들이 살고있는 텍사스주에 자리하고 있는 아들 제임스의 묘지를 가고자 했던 것. 당초 막내딸 수원이는 쌍둥이로 세상에 나왔지만 함께 태어난 아들 제임스가 출생 3일만에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가족들과 함께 묘지에 도착한 정호근은 친근하게 말을 걸며 다가섰다. 하지만 결국 가족들 마음 속의 응어리가 눈물로 터져 나오고야 말았다.

정호근은 27개월을 살다간 큰딸의 이야기를 전하며 “이런 일은 겪지 말아야죠”라고 말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