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유관순의 날’...美 뉴욕주, 3월 1일로 제정 추진

기사승인 2019.01.02  07:20:31

공유
ad38
ad48

미국 뉴욕주에서 유관순 열사를 기리는 추모의 날이 제정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캘리포니아 주와 더불어 미주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대표 지역인 뉴욕주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출범 100주년을 맞이해 ‘유관순의 날’을 제정할 예정이다.

지난 31일 뉴욕한인회에 따르면, 뉴욕주 의회는 14일 주 상·하원 합동 회의에서 ‘유관순의 날’ 제정 결의안을 채택한다고 밝혔다.

이번 결의안은 뉴욕한인회를 비롯한 미주 한인 사회의 적극적인 요청에 비롯된 것이라 알려졌다.

주 상원에서는 민주당의 토비 앤 스타비스키(16선거구),존 리우(11선거구)가 결의안을 발의할 예정이고 주 하원에서는 미주당의 론 김(40선거구), 에드워드 브라운스타인(26선거구)가 결의안을 제출한다.

한편 뉴욕한인회는 “뉴욕주 차원에서도 3·1운동의 역사적 의미에서 공감한다는 뜻으로 볼 수 있다”며 “한인 사회에서도 3·1운동의 취지를 되새기는 작업을 이어갈 것”이라 말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