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효린 VS 화사, 과도한 노출 퍼포먼스 VS 선정성 힘뺀 가창력

기사승인 2019.01.01  18:44:14

공유
ad50

효린 화사가 시상식 축하 무대에서 과도한 노출을 선보였다가 구설수에 올랐다. 

 

효린 화사 / ‘2018 KBS 연기대상’과 ‘2018 MBC 가요대제전’ 캡처

지난달 31일 효린과 마마무 화사는 각각 ‘2018 KBS 연기대상’과 ‘2018 MBC 가요대제전’에 출연해 무대를 펼쳤다. 효린은 ‘2018 KBS 연기대상’ 축하무대에 올라 “차태현 오빠 나랑 바다 보러 갈래?”라는 유혹적인 멘트를 한 뒤 곡 ‘바다 보러 갈래’에 맞춰 강렬하고 매혹적인 춤을 췄다. 

이날 효린 의상은 과도할 만큼 파격적이어서 관객석에서 지켜보는 배우들도 민망해하는 표정을 지었다. 상하이 올인원으로 된 은빛 무대 패션은 몸에 딱 달라붙었다. 화사는 ‘2018 MBC 가요대제전’에서 민소매 흰색 티셔츠와 찢청을 입고 나왔다. 이는 앞서 선보인 ‘2018 MAMA’ 등에서 보인 의상과 효린이 연예대상에 입은 옷에 비하면 과도한 수준은 아니다. 

마마무 화사 / ‘2018 MAMA’ 캡처

무대 의상보다는 가창력에 힘을 실었다. 화사는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Bohemian Rhapsody)와 ‘We’ll Rock you’를 열창하며 가창력을 뽐냈다. 화사는 지난 ‘2018 MAMA’ 무대에서 과도하게 섹시한 의상을 입고 나와 비난을 받은 것을 의식해서인지 가창력에만 힘을 준 분위기다.  

홍정원 기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