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진심이 닿다’ 이동욱 유인나 고사현장 "시청자에 진심 닿기를"

기사승인 2019.01.01  18:26:51

공유
ad38
ad48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가 대박 기원 고사 현장과 출연진 새해 인사를 공개했다.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제공

‘진심이 닿다’는 어느 날 드라마처럼 로펌에 뚝 떨어진 한국 대표 여배우 오윤서(유인나)가 완벽주의 변호사 권정록(이동욱)을 만나 시작되는 위장취업 로맨스다. 이동욱 유인나가 주연을 맡고 박준화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최근 진행된 ‘진심이 닿다’ 고사 현장에는 박준화 감독을 비롯한 제작진, 이동욱 유인나 신동욱 손성윤 오정세 심형탁 장소연 박지환 이준혁 등 전 출연진들이 참석해 안전하고 무탈한 촬영과 대박을 기원했다.

먼저 이동욱은 “열심히 하겠습니다. 연기자분들은 물론이거니와 우리 스태프 분들 안 다치고 무사히 촬영이 잘 끝났으면 좋겠습니다”며 다부진 각오와 함께 스태프들을 챙겼다. 유인나는 “최선을 다해 즐거운 현장 만들어 나가겠습니다 파이팅!”이라는 애교 넘치는 파이팅으로 제작진과 출연진의 사기를 올렸다.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

또 신동욱은 “내년에 ‘진심이 닿다’ 대박 난다”며 확신에 가득 찬 어조로 ‘진심이 닿다’ 흥행을 점쳤다. 이에 이준혁은 “아는 후배가 '진심이 닿다' 대박 난다고 했다. 믿는다”며 센스 넘치는 바람을 전해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무엇보다 박준화 감독은 “다른 것보다 모두 건강하게 촬영할 수 있길 바랍니다. ‘진심이 닿다’ 파이팅!”하고 주먹을 불끈 쥐며 힘차게 외쳤다.

고사 마지막에는 제작진과 출연진들의 기원을 담은 축문을 태우며 모두 함께 "’진심이 닿다’ 파이팅"을 외쳐 최강 팀워크를 기대하게 했다. 박준화 감독의 손 끝에서 태워진 축문은 마치 연출된 한 장면처럼 공중에서 활활 타올라 대박을 예감케 했다. 이동욱 유인나 주연 tvN 새 수목드라마 ‘진심이 닿다’는 드라마 ‘남자친구’ 후속으로 올 상반기 방송될 예정이다.

에디터 홍정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