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 '밀당없는 직진사랑' 설렘폭발

기사승인 2019.01.01  18:17:57

공유
ad50

 

‘남자친구’ 송혜교-박보검의 직진 사랑이 시청자들을 심장 뛰게 하고 있다.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 tvN ‘남자친구’ 제공

첫 회부터 꾸준히 호응을 불러일으키고 있는 tvN 수목드라마 ‘남자친구’(극본 유영아/연출 박신우/제작 본팩토리)에서 수현(송혜교)-진혁(박보검)의 사랑이 점점 깊어지고 있다. 특히 많은 우여곡절 속에서도 서로를 향한 애정을 솔직히 드러내는 두 사람 모습이 시청자들의 응원을 자아내고 있다. 서로만을 바라보는 수현과 진혁의 직진 모먼트 3가지를 꼽아봤다.

# 수현 용기있는 직진 모먼트
새장에 갇혀 살던 수현이 진혁을 만나 달라졌다. 수현은 서툴고 조심스럽지만 그만의 방식과 속도로 한걸음씩 천천히 진혁에게 다가서고 있다. 자신의 감정을 감추고 살 수밖에 없었던 수현이 조금씩 변화하고 용기를 내고 있다. 이러한 수현의 용기있는 직진 사랑 표현이 시청자의 심장을 심쿵하게 한다. 

6회 수현은 공식적인 자리에서 자신의 썸을 인정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수현은 열애설 주인공과 어떤 사이인지를 묻는 기자의 함정에 이내 결심한 듯 “썸 타는 사이입니다”며 관계를 인정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처음으로 자신을 옥죄던 사슬을 끊어낸 수현 용기 있는 변화가 시작된 순간이기에 더 특별했다. 

또 수현이 조심스레 건넨 첫 스킨십이 보는 이들의 입가에 웃음을 자아냈다. 수현은 “되게 강단 있는데 왜 나한테는 주춤주춤하시지? 인정하죠?”라는 진혁의 서운함 섞인 투정에 슬며시 팔짱을 껴 심장을 콩닥거리게 만들었다. 부끄러움을 숨기고 아무렇지 않은 듯 진혁을 올려다보는 수현과 그런 수현을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진혁의 따뜻한 눈빛, 나아가 이후 수현의 손을 맞잡는 진혁의 모습이 차례로 그려지며 설렘을 고조시켰다.

수현과 진혁의 첫 문자와 통화 역시 수현 용기로 시작됐다. 5회 수현은 사내에서 진혁이 수현의 ‘썸남’이라는 사실이 밝혀지자 그를 향한 걱정에 처음으로 문자를 보냈다. 수현의 문자에 미소를 감추지 못하는 진혁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무거운 위로가 아닌 가벼운 농담으로 진혁의 기분을 풀어주는 수현의 배려가 보는 이를 훈훈하게 했다. 7회 수현은 진혁에게 첫 통화를 한 뒤 직접 홍보팀에 내려가 “좋아하는 사람 이유 없이 욕 먹게 하는 차수현도 아니야”라며 자신이 변화했음을 보였다.

# 진혁의 배려 넘치는 직진 모먼트
진혁은 수현이 용기를 낼 수 있도록 배려 넘치는 직진남 면모로 보이고 있다. 진혁은 주위의 시선과 곤경 속에서도 흔들림 없이 되려 수현의 상황을 이해하고 기다려주는 모습으로 설렘을 유발하고 있다. 3회 수현을 향한 자신의 마음을 자각한 진혁은 대담했다. 수현이 혼자 속초에 있다는 남실장의 말에 진혁은 흔쾌히 속초로 향했고 자신만의 방식으로 수현을 웃게 만드는 그의 모습에서 진혁만의 배려가 돋보였다. 

남자친구 송혜교 박보검, tvN ‘남자친구’ 제공

또 이후 집으로 돌아온 진혁은 무언가를 깨달은 듯 다시 무작정 속초에 있는 수현에게 달려가 “보고 싶어서 왔어요”라며 자신의 마음을 솔직하게 내비쳤다. 특히 이를 전하는 진혁의 진실된 눈빛과 진혁을 바라보며 일렁이는 수현의 모습을 통해 두 사람의 로맨스 기운이 본격적으로 피어 오를 것이 예고돼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5회 진혁의 썸 고백이 보는 이들의 심장을 떨리게 만들었다. 진혁은 섣불리 연인이 되자는 말보다는 한 템포 천천히 수현에게 다가섰다. 이에 “우리 말이에요. 여기서 썸 타는 사이로 다시 만난 거, 어때요?”라며 수현에게 손을 내밀었고, 수현은 “그래요. 썸 타는 사이로 다시 만난 거로 해요, 우리”라며 그의 손을 잡아 심장을 뛰게 했다.

8회에서는 수현과 진혁의 로맨틱한 첫 키스가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속초 발령으로 떨어져 있던 수현과 진혁은 송년파티에서 재회했다. 특히 송년파티는 가면무도회로, 진혁은 수현을 배려해 얼굴을 가릴 수 있는 가면을 제작했고 이에 우석(장승조 분)보다 수현을 먼저 찾을 수 있었다. 이후 새해 카운트다운 종료와 함께 ‘HAVANA PARTY(하바나 파티)’라는 파티의 주제가 펼쳐지면서 수현은 진혁이 자신을 위해 쿠바 콘셉트 파티를 기획했다는 사실을 알아차리고 감동 받았다. 또 그 뒤 이뤄진 두 사람의 첫 입맞춤이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이처럼 ‘남자친구’는 모르던 두 남녀가 만나 사랑을 시작하고 사랑에 빠져가는 과정을 섬세하게 그려내고 있다. 수현과 진혁이 오직 서로를 위하는 곧은 진심으로 사랑을 키워나가고 있는 가운데 앞으로 이들이 그려갈 러브 스토리에 관심이 모아진다.

홍정원 기자 hongcine7@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