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비켜라 운명아’ 진예솔, 박윤재 또 흔들었다 “널 두고 떠날 수가 없더라”

기사승인 2018.12.31  20:32:11

공유
ad38
ad48

박윤재가 결국 서효림을 두고 진예솔에게로 향했다.

사진=KBS 1TV '비켜라운명아'

31일 방송된 KBS 1TV 일일드라마 ‘비켜라 운명아’(연출 곽기원/극본 박계형)에는 결국 한승주(서효림)를 뿌리치고 정진아(진예솔)에게로 향하는 안남진(박윤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진아는 최수희(김혜리)가 최시우(강태성)의 약혼녀를 데리고 회식자리에 오자 비참한 심경을 느꼈다. 1차 경연 우승을 축하하는 자리임에도 불구, 정진아는 먼저 집에 가겠다며 일어났다.

그러나 정진아가 향한 곳은 집이 아닌 안남진에게였다. 안남진이 정진아의 전화를 받고 나가려고 하자 한승주는 “가지 말아요 꼭 가야해요?”라고 붙잡았다. 안남진은 “꼭 다시 올게요”라고 약속했다.

하지만 불안하기만 한 한승주는 “정말이죠? 정말 다시 올 거죠?”라고 재차 물었다. 안남진은 “그럼요, 승주씨랑 우리팀 사람들이 다 여기있는데 내가 다시 안 오겠어요?”라고 약속하고 나갔다.

한편 정진아는 안남진에게 “과거라는 거 희미해질 수 있지만 완전히 지울 수 없는 거 같아”라며 “나 고향 떠나려고 했던 거 수십번은 넘어. 근데 그때마다 네가 내 발목을 잡더라. 남진이 널 두고 떠날 수가 없더라”라고 또 마음을 흔들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