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 동네의원서 맞춤형 관리서비스 시범운영

기사승인 2018.12.10  16:24:26

공유
ad38
ad48

고혈압·당뇨 등 만성질환을 동네 의원에게 관리받을 수 있는 서브시가 내년 1월 시범운영된다.

10일 국민건가보험공단의 ‘2017년 건강검진통계연보’에 따르면 국가건강검진에서 국민 약 10명 중 6명은 질환이 있거나 질환이 의심된다는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연합뉴스/해당 기사와 관련없음

반면 '정상A'(7.4%, 건강이 양호한 자)와 '정상B'(34.0%, 건강에 이상이 없으나 자기관리나 예방조치가 필요한 자)를 합한 '정상' 판정비율은 41.3%에 그쳤다.

특히 1차 검진에서 고혈압, 당뇨병 의심 판정이 나와 2차 검진을 받은 사람은 49만 6000명이었고, 이 중 19만 8000명이 당뇨병 검사, 31만 2000명이 고혈압 검사를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이같은 만성질환 증가에 적극 대처하기 위해 내년 1월부터 시행되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참여지역을 11일부터 21일까지 공모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다양하게 시행돼 온 만성질환관리 사업 장점을 통합하고, 만성질환 증가에 적극 대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서비스는 고혈압과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기존 대면진료 및 약물치료에 환자관리를 더하는 방식으로 제공된다.

의료기관에선 환자의 질환 및 생활습관을 파악해 1년 단위 관리계획을 수립해 문자·전화 등으로 점검·상담하고 질병 및 생활습관 개선 교육에 나선다. 혈압·혈당 등 임상수치, 생활습관 개선 목표 달성정도를 주기적으로 점검·평가해 맞춤형 관리가 될 수 있도록 했다.

시범사업에 참여하는 40세 이상 고혈압·당뇨병 환자에게는 ▲고혈압 ▲당뇨병▲고혈압+당뇨병 등 3개 맞춤형 검진 바우처가 제공된다.

아울러 기존 진찰료와는 별개로 포괄평가 및 계획수립, 환자관리료, 교육·상담료, 점검 및 평가에 대한 시범수가를 책정했다. 시범수가에 대한 환자 본인 부담률은 10%로 산정하되, 모니터링과 상담 등이 포함된 환자관리료는 면제하기로 했다.

권준욱 복지부 건강정책국장은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가 활성화되도록 시범사업을 진행·평가하고 향후 고혈압과 당뇨병 외에 대상 질병군을 확대하기 위한 기초연구 및 모형개발, 그리고 다양한 전문인력의 역할 확대 방안도 마련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