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천 머리뼈 골절된 생후 50일 남아 사망…부친 학대여부 수사

기사승인 2018.12.07  18:00:46

공유
ad38
ad48

인천에서 생후 50일된 아이가 사망했다.

7일 인천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이달 4일 오후 3시 57분경 인천시 연수구에서 A군(생후 50일)의 아버지 B씨가 “아들이 숨을 쉬지 않는다”라며 119에 신고 전화를 했다.

A군은 당일은 남동구 한 종합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으나 이틀만인 지난 6일 끝내 숨을 거뒀다.

병원으로 옮겨질 당시 A군은 두개골이 부러진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돼, 경찰이 학대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에 나섰다.

의료진은 “생후 50일 정도 된 아이는 스스로 목을 가누질 못한다”라고 설명하며 “외력이 가해졌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경찰에 소견을 밝혔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A군의 시신을 부검한 뒤 “왼쪽 머리뼈가 골절됐고 출혈 흔적도 있다”라며 “뇌 손상에 의한 사망으로 추정된다”라고 1차 구두소견을 경찰서에 전달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119 신고 당시 집에서는 A군과 B씨만 있었다며 정확한 사망 경위에 대해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