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보헤미안 랩소디’ 골든글로브 작품상·남우주연상 노미네이트 쾌거

기사승인 2018.12.07  08:14:31

공유
ad38
ad48

식지 않는 흥행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감독 브라이언 싱어)가 골든 글로브 시상식 2개 부문 후보 지명을 받아 화제를 모은다.

국내 역대 음악영화 최고 흥행작으로 등극한 ‘보헤미안 랩소디’는 2019년 1월6일(현지시각) 미국 LA에서 열리는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에서 드라마 부문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2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다. 영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다뤘다.​

6일(현지시각) 제76회 골든 글로브 시상식 주최 측에서 발표한 공식 후보 리스트에 따르면, ‘보헤미안 랩소디’는 ‘블랙팬서’ ‘스타 이즈 본’ 등과 함께 작품상 후보에 올랐을 뿐만 아니라 독보적인 보컬리스트 프레디 머큐리 특유의 목소리와 제스처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호평을 이끌어낸 레미 맬렉이 남우주연상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특히 레미 맬렉은 캐스팅부터 화제를 모았으며 개봉 이후 프레디 머큐리가 살아 돌아온 듯한 환상적인 싱크로율로 전 세계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여기에 ‘퀸’의 실제 기타리스트 브라이언 메이는 “레미 맬렉이 아카데미 남우주연상 후보에 오른다는 것에 의심의 여지가 없다”며 “그는 정말 놀라운 연기를 보여줬다. 그의 연기를 보며 프레디 머큐리라고 생각할 정도였다”고 언급한 바 있다.

전 세계를 퀸 앓이에 빠트린 ‘보헤미안 랩소디’가 작품상과 남우주연상 수상의 영예를 거머쥘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