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박항서 매직, 베트남 U-23 준우승-스즈키컵 결승까지...2018 최고의 한 해

기사승인 2018.12.07  07:13:25

공유
ad38
ad48

박항서 매직은 2018년 계속된다.

하노이=연합뉴스

6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은 베트남 하노이 마이딘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준결승 2차전 필리핀전에서 2-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1, 2차전 합계 4-2를 기록한 베트남은 결승에 진출해 말레이시아를 상대하게 됐다. 베트남은 2008년 우승 이후 무려 10년 만에 결승진출을 했다.

베트남은 축제의 장이 됐으며 박항서 감독을 응원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베트남의 국민영웅 ‘쌀딩크’로 떠오른 박항서 감독은 2018년 최고의 한 해를 보냈다.

올해 초에 있었던 2018 AFC U-23 챔피언십 준우승을 거두며 베트남은 연령별 국가대표 최고 성적을 거뒀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한국에 지며 아쉽게 4강에서 무릎을 꿇었다. 하지만 U-23 챔피언십에 이어 연이은 대회에서 4강 이상의 성적을 달성하며 베트남이 축구 주변국에서 동남아 강자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됐다.

박항서 감독이 부임하고 베트남은 확 달라졌다. 연령별 대표선수부터 성인 대표팀까지 모두 관리하며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했다. 확실한 공격축구로 다이내믹한 플레이를 펼친 베트남은 어떤 상대를 만나도 주눅들지 않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한편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스즈키컵 결승전은 11일 말레이시아 홈, 15일 베트남 홈에서 펼쳐진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