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임주리, 아들 재하 홀로 키운 사연..."전 남편 유부남으로 별거 상태 중 임신"

기사승인 2018.12.06  23:18:04

공유
ad38
ad48

임주리가 외아들 재하를 홀로 키운 사연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립스틱 짙게 바르고’의 임주리의 인생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임주리는 "아이 아빠가 유부남인 줄 몰랐다. 나중에 봤더니 별거 중이었다. 그 사실을 알았을 땐 이미 임신한 상태였다"라며 "애를 낳는 것도 너무 힘들게 낳았다. 37살이였다"고 털어놨다.

임주리는 가수 활동을 접고 미국으로 오라는 전 남편의 말에 따랐다. 하지만 전 남편은 유부남이었고, 임주리는 홀로 아이를 출산했다.

아이 22개월 때 한국으로 돌아왔다는 임주리는 "아이가 돌 때쯤 남편이 한국에 왔다. 이혼을 하고 왔더라. 하지만 매일 술을 마셨다. 정신을 잃을 정도로 마시더라. 이렇게 날 힘들게 할 거면 사라지라고 했다. 그래서 이혼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임주리의 아들은 현재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이다. 그는 어린 시절 할머니의 품에서 자랐지만 바쁜 어머니를 모두 이해한다고 밝히며 “엄마는 아빠 역할도 다 하신 거 같다.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고 존경심을 드러냈다.

사진=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 캡처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