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도이치 그라모폰, 120년 전통의 클래식 레이블...오늘(6일) 조성진 기념 공연

기사승인 2018.12.06  18:30:34

공유
ad38
ad48

1898년 12월6일 설립돼 120년 동안 클래식 음악 최고 레이블로 자리매김한 '도이치 그라모폰'이 12월6일 오늘로 설립 120주년을 맞았다.
 

사진=도이치 그라모폰 제공

'도이치 그라모폰'은 120주년을 기념해 전세계에서 다양한 행사를 진행했다. 10월 베이징 자금성에서 20여 년만에 처음으로 클래식 행사를 가졌으며 11월에는 독일의 베를린 필하모니에서 랑랑과 안네 소피무터와 함께 ‘DG 120 갈라 콘서트’를 가졌다.

베를린 갈라 콘서트에서는 존 윌리엄스의 새로운 곡을 세계 최초로 선보이기도 했다. 12월5일에는 도쿄 산토리 홀의 갈라 콘서트에서 바이올리니스트 안네 소피무터와 세이지 오자와가 이끄는 사이토 키넨 오케스트라가 바흐, 베토벤, 생상스와 차이코프스키를 연주했다. 이 공연에는 일본 황실 가족이 참관해 화제를 모았다.

'도이치 그라모폰'의 실제 120주년인 12월6일에는 서울 갈라 콘서트가 예술의 전당에서 열린다. '도이치 그라모폰'을 대표하는 한국인 연주자인 피아니스트 조성진이 ‘모차르트 피아노 협주곡 K.466’을 리오넬 브랑기에가 이끄는 서울 시향과 함께 공연한다. 이어 12월7일 갈라콘서트에서는 바이올리니스트 안네 소피무터의 ‘브루흐 바이올린 협주곡’ 연주가 있을 예정이다.

'도이치 그라모폰'의 120주년을 축하하는 행사는 2019년까지 이어진다. 1월19일에 함부르크에서 열리는 콘서트는 피아니스트 엘렌 그리모와 마에스트로 안드리스 넬슨스가 이끄는 라이프치히 게반트하우스 관현악단이 함께한다. 4월9일에는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안드리스 넬슨스의 갈라 콘서트가 하노버에서 열릴 예정이다. 5월1일에는 런던의 로얄 알버트 홀에서 비킹구르 올라프손과 피터 그레그손이 120주년을 기념하는 콘서트를 가진다. 한국에서도 관련된 공연이 있을 예정이다.
 

사진=도이치 그라모폰 제공

그뿐만 아니라 '도이치 그라모폰'은 도쿄, 베이징, 서울, 상하이 등의 클럽에서 아비 아비탈, 안드레아스 오텐잠머, 미샤 마이스키, 알리스 스라오트, 유자 왕, 에스더 유, 다니엘 호프 등의 '도이치 그라모폰' 아티스트와 함께 옐로우 라운지를 가지며 젊은 음악 관객들과 소통하는 장을 만들기도 했다.

'도이치 그라모폰'은 일곱 개의 옐로우 라운지 이벤트와 중국 자금성에서 열린 콘서트를 실시간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송출하였는데 자금성에서 열린 콘서트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1억 3천만 명이 시청했으며 베이징 첫 옐로우 라운지 라이브 스트리밍은 단 두 시간 만에 426,000 뷰를 달성하기도 했다.

공연 이외에도 '도이치 그라모폰'의 120주년 기념 프로젝트로 아날로그 레코딩을 복원하여 디지털화시키는 쉘락 프로젝트가 진행 중이다. 구글 아트앤 컬처와 함께한 이 프로젝트는 '도이치 그라모폰'의 역사적인 아카이브에서 156개의 트랙을 복원하여 발매했으며 연말까지 400개의 트랙이 복원될 것으로 예상한다. 복원된 트랙은 유튜브, 스포티파이, 애플 뮤직 등의 음악 플랫폼에서 감상할 수 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