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대학생이 꼽은 ‘도서관 꼴불견’ 2위 노쇼족...1위는?

기사승인 2018.11.17  07:57:39

공유
ad38
ad48

대학생들이 도서관을 이용하면서 가장 보기 싫은 도서관 꼴불견 1위는 누구일까.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대학생 2096명을 대상으로 도서관 이용현황을 묻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절반 이상의 대학생들이 ‘가끔, 필요에 따라 이용한다(55.0%)’고 답했으며 ‘종종, 자주 이용하는 편’이 34.4%로 이어졌다. ‘거의 매일 이용한다’는 6.2%, ‘전혀 이용하지 않는다’는 4.5%로 소수에 불과했다.

사진=잡코리아 제공

대학생들이 도서관에서 가장 많이 하는 활동 1, 2위에 나란히 ‘학점 관리를 위한 공부(52.6%)’, ‘과제, 리포트 작성(52.1%)’이 꼽히며 학점과 관련한 활동을 소화하기 위해 도서관을 찾는 것으로 나타났다. 3위는 ‘도서 대여(45.0%)’가 차지한 가운데 ‘독서(33.1%)’, ‘자료조사(25.9%)’가 순서대로 5위 안에 꼽혔다.

이외 ‘공시 준비 등 취업준비를 위한 공부(11.1%)’나 ‘구내식당, 시청각실 등 도서관 부대시설 이용(6.6%)’, ‘도서관 운영 프로그램 이용(2.2%)’ 등을 위해 도서관을 찾는다는 응답도 이어졌다.

대학생들이 도서관을 이용하면서 느끼는 가장 큰 장점 역시 책보다는 공부환경에 있었다. ‘도서관을 이용하면서 느끼는 대표적인 매력 및 장점에는 무엇이 있는가’에 ‘도서 구입비용을 아낄 수 있다(57.4%)’를 제치고 ‘면학 분위기 등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어 있다(58.6%)’가 1위에 꼽혔다.

한편 대학생들은 도서관을 이용할 때 가장 만나고 싶지 않은 꼴불견으로 끊임없이 속닥속닥 거리는 ‘투머치토커(54.4%)’를 꼽았다. 2위는 자리만 맡아 놓고 나타나지 않는 ‘노쇼족(37.4%)’이, 3위는 벨소리, 전화통화로 시끄러운 ‘휴대폰 비매너족(33.7%)’이 각각 차지했다. 또 ‘애정행각 커플(31.3%)’과 침을 묻히거나 책을 찢는 등 ‘도서 훼손러(25.6%)’가 도서관 꼴불견 4, 5위에 꼽혔다.

이밖에 도서관 안에서 과자를 먹거나 껌을 씹는 등의 ‘프로먹방러(24.5%)’, 중얼거리며 책을 읽거나 이어폰 밖으로 음악소리가 새어 나오는 ‘소음유발자(23.5%)’, 빌려간 책을 돌려주지 않는 ‘상습 도서 연체자(11.2%)’, 앉을라치면 나타나 자기 자리를 주장하는 ‘도서관 메뚜기(10.5%)’ 등도 도서관 꼴불견으로 꼽혔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