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양구 군인, 감시초소 내 화장실서 총상…후송 중 숨져

기사승인 2018.11.16  23:06:40

공유
ad38
ad48

양구군 동부전선에서 김모 일병이 총상을 입은 채 발견됐다.

16일 오후 5시경 강원도 양구군 동부전선 모 전방사단 감시초소 내 화장실에서 21세의 김일병이 머리에 총상을 입은 채로 발견됐다.

김일병은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인 오후 5시 38분경 숨을 거뒀다.

지난 8월 22일부터 김일병은 열상감시장비 관측병으로 해당 부대에 파견 근무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일병은 야간경계 근무조로 투입된 후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함께 근무에 투입된 간부는 “총성을 들은 후 화장실로 가 확인해보니 김일병이 총상을 입고 쓰러져 있었다”라고 진술했다.

김일병의 사고 현장에는 군단 헌병단, 육군 중앙수사단 등 15명이 투입돼 사망 원인과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육군본부는 “사고 발생 당시부터 현재까지 북한군 지역에서의 특이활동은 관측되지 않고 있으며, 대공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