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인터뷰] ‘뷰티풀 데이즈’ 이나영 “원빈도 복귀 고민....서로 연기 아이디어 공유해요.” ②

기사승인 2018.11.16  17:19:09

공유
ad38
ad48

①에 이어서...

‘뷰티풀 데이즈’에서 이나영은 신인배우 장동윤과 마주했다. 6년 만에 돌아온 배우와 신인배우의 만남. 두 사람 사이에는 어색함이 흘렀다. 많은 이야기를 서로 나누지 않았지만 이나영은 장동윤의 실력을 한눈에 알아봤다. 말을 하지 않아도 마음으로 느낄 수 있다는 것이다.

“장동윤 씨가 ‘뷰티풀 데이즈’를 촬영하면서 준비할 게 너무 많았어요. 중국어 대사부터 젠첸이란 캐릭터 분석까지 해야했죠. 리허설을 하는데 믿음직스러웠어요. 저는 감정을 누르는 연기를 해야 했고 장동윤 씨는 감정을 폭발하는 연기를 이어가야 했죠. 정말 신인배우답지 않은 연기를 펼쳤어요. 첫 영화 출연이라 긴장했을 법도 한데 말이죠. 아직도 서먹해요.(웃음). 시사회 때 장동윤 씨가 웃는 걸 처음 봤어요. 그 정도로 촬영장에서 감정 유지를 잘한 거라고 생각해요.”

‘뷰티풀 데이즈’ 이후 이나영은 배우 활동을 이어간다. 내년 상반기 방송되는 tvN 새 드라마 ‘로맨스는 별책부록’에 캐스팅 됐다. 상대 배우는 이종석이다. 이나영 ‘성덕’으로 알려진 이종석과 이나영의 로맨스라니. 팬들의 기대가 클 수밖에 없다.

“이제 드라마 3회차 촬영을 끝냈어요. 아직은 이종석 씨와 어색한 관계죠. 제가 후배분들에게도 극존칭을 쓰는 버릇이 있어요. ‘뷰티풀 데이즈’ 촬영할 때는 오달수 선배님, 서현우 배우, 이유준 배우와 편하게 대화했거든요. 후배분들이 부담되겠죠?(웃음) 이종석 씨가 ‘성덕’이란 이야기는 들었어요. 제가 기대에 실망시키지 않아야죠. 실망하면 어떡하지...”

이나영을 이야기할 때 이제는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 한 명있다. 바로 원빈이다. 원빈과 결혼 후 이나영은 공백기를 가졌다. 원빈 역시 ‘아저씨’ 이후 연기 활동을 쉬고 있다. 팬들은 언제쯤 원빈이 복귀할지 알고 싶어한다. 이에 이나영 역시 원빈의 복귀 시기를 궁금해 하는 눈치였다.

“저도 궁금해요. 좀 빨리 복귀하면 좋겠는데 말이죠. 제 고민과 일맥상통한 것 같아요. 어떤 작품으로 어떻게 자신의 연기를 보여드릴지 고민하고 있어요. 휴머니즘이 들어간 작품을 하고 싶다고 이야기하더라고요. 서로 시나리오가 들어오면 이야기를 많이 해요. 조언도 해주고 연기 아이디어도 공유하죠. 둘이서 기획을 해보기도 해요.”

이제 이나영은 ‘뷰티풀 데이즈’ ‘로맨스는 별책부록’으로 배우 복귀에 시동을 걸었다. 캐릭터 욕심이 많을 법도 하지만 이나영은 변신보다는 만나는 작품에 충실하고 싶다고 이야기한다.

“저는 제가 어떤 사람인지 잘 몰라요. 대중에게 비춰지는 이미지에 많은 신경을 쓰지 않는 편이에요. 하지만 관객분들이 생각하는 이나영의 이미지에 신중하는 편이에요. 내성적인 성격이라고 알려졌지만 엉뚱해요. 옷도 편하게 입고 말도 복잡하게 생각해서 내뱉는 편이 아니에요. 연기 변신은 생각해본 적이 없어요. 만나는 작품에 충실하고 싶어요. 하지만 ‘너는 거기에 없었다’의 와킨 피닉스처럼 강렬한 연기를 하고 싶은 욕심은 있어요. 그런 배우가 되기 위해 앞으로 노력해야죠.”

사진=이든나인 제공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