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도시어부’ 이태곤, 6짜 참돔 주인공 ‘킹태곤’ 등극 “울릉도 리벤지 약속”

기사승인 2018.11.16  08:39:56

공유
ad38
ad48

배우 이태곤이 ‘도시어부’와의 빛나는 케미와 유쾌한 웃음으로 모두를 행복하게 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도시어부’에서는 ‘울릉도 리벤지:더 파이널’ 특집으로 참돔을 낚기 위해 이른 새벽부터 낚시를 시작하는 이덕화, 이경규, 마이크로닷, 이태곤, 박진철 프로의 모습이 공개됐다.

(사진=채널A)

이날은 ‘도시어부’ 사상 최초로 오전에 참돔 64cm이상이 나오면 낚시를 종료하는 골든피쉬 제도가 도입됐다. 파도도 조용하고 너울도 없어 낚시하기에 최상의 낚시였지만 전날까지 부시리 파티와 높고 높은 64cm 참돔의 벽을 잘 알고 있는 이태곤은 “(조기퇴근 없이) 계속하겠다”고 현실을 정확하게 파악해나갔다.

이태곤의 예상대로 역대급 기상조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부시리 파티’였다. 이태곤은 계속되는 부시리에 “부시리 좋아하는 사람은 울릉도에 와서 낚시하면 되겠다”고 말했고, 도시어부들은 어느새 부시리 공식 주제가가 돼 버린 ‘나는 행복합니다’를 열창하며 유쾌한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 가운데 이태곤에게 첫 번째 입질이 왔다. 참돔과는 다른 반응에 부시리일 것이라고 예측한 이태곤이지만 그럼에도 “제발 부탁한다. 들어가서 좀 쉬자”라는 어쩔 수 없는 간절함을 보였다. 하지만 이태곤의 첫 번째 고기는 반전 없이 부시리였고, 이를 본 이경규는 ‘나는 행복합니다’를 부르며 즐거워했다.

이후 이들은 낚시꾼들이 모여 있는 포인트로 이동했다. 이태곤은 ‘도시어부’를 위해 자리를 양보해준 낚시꾼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하며 “낚시 좋아하는 사람들이 다 착하다”고 해맑게 웃었다.

여러 어려움을 뒤로하고 조류와 사투를 벌이던 이태곤에게 드디어 기회가 왔다. 부시리와 달리 차고 나가는 반응에 이태곤은 “이래야 참돔이다. 치고 나가야 참돔”이라고 말했고, 그의 말처럼 결과는 진짜 참돔이었다.

첫 번째 참돔의 주인공이 된 이태곤은 제법 큰 사이즈에 함박 미소를 지으며 7짜를 확신했다. 결과는 60cm로 ‘마의 63cm’를 넘는데는 실패했지만, 여기서 포기하지 않은 이태곤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고, 그 결과 종료 한 시간을 앞두고 이덕화와 함께 입질을 느꼈다. 마지막으로 참돔을 낚는데 성공했지만 결과는 첫 번째 참돔보다 3cm 모자란 57cm였다.

숙소로 복귀한 도시어부들은 참돔으로 다양한 요리를 하며 저녁을 먹었다. 조항 결과 참돔을 2마리를 낚은 이태곤이 1위를 차지했다. 64cm 이상의 참돔을 낚지 못해 황금 배지 획득에는 실패했지만 “저는 제일 좋았던 것이 결과를 떠나 태어나서 제일 많이 웃었다”라며 즐거운 시간이었음을 고백했다.

한 낚시실력과 더불어, 도시어부들을 무심한 듯 세심하게 챙겨주는 자상함으로 케미와 웃음을 동시에 선사하며 ‘킹태곤’을 넘어 ‘갓태곤’으로의 활약을 톡톡히 소화했다. 비록 64cm 이상의 참돔을 낚는데 실패했지만 언젠가 또 다시 도전할 ‘울릉도 리벤지’를 약속하며 앞으로의 활약을 또한 기대케 했다.

 

에디터 강보라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