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외부자들’ 진중권 “모두 단두대 보내겠다던 전원책, 결국 혼자 단두대행”

기사승인 2018.11.13  17:27:52

공유
ad50

진중권 교수가 최근 자유한국당 조강특위 위원직에서 해촉된 전원책 변호사와 자유한국당을 향해 특유의 촌철살인을 날렸다.

13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채널A 시사토크쇼 ‘외부자들’에서는 전원책 변호사의 ‘문자 경질’ 논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지난 9일 전 변호사가 해촉되는 과정에서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조강특위 위원 추천을 놓고 갈등이 있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최근 ‘외부자들’ 녹화에서 장진영 변호사는 전원책 변호사의 해촉 원인에 대해 “일개 조강특위 위원이 당 운영에 대해 이야기하니까 자유한국당 비대위원들 눈 밖에 났다”고 발언했다.

이에 대해 진중권 교수는 “전원책 변호사에게 실제로 인적 청산을 할 수 있는 권한은 주지 않고 시늉만 하게 했다”고 주장했다. 진 교수는 “‘위기에 처한 보수 정당을 구하러 왔다’고 생각하던 전원책 변호사는 사실상 할 게 하나도 없고 자유한국당에게 속았다는 느낌을 받게 했다”며 전원책 변호사의 심경을 분석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에서 진짜 혁신하려고 했다면 시간이 걸리더라도 확실하게 인적쇄신 하는 게 맞다”라며 “모두 단두대 보내겠다고 호언장담하던 전원책 변호사가 결국 혼자 단두대로 갔고 인적 청산 1호가 됐다”고 안타까움을 표했다.

한편 이날 함께한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선거가 내후년인데 현역 의원들이 아무 말 하지 않고 전원책 변호사의 말에 순종할 것 같냐”며 “김영삼, 김대중, 김종필, 박근혜 이외에는 국회의원을 당선 시킬 힘이 없는데 전원책 변호사에게 공천권을 준다고 당선될 수 있겠냐”고 일침을 날렸다.

사진=채널A '외부자들'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