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논산 여교사, 당시 고등학생 제자와 나눈 문자 메시지 공개..."아기 갖고 싶더라 결혼하자"

기사승인 2018.11.12  16:47:10

공유
ad38
ad48

지난해 충남 논산에서 기간제 여교사와 제자 2명이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는 의혹이 번진 가운데 여교사 A씨와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B군이 나눈 대화가 공개됐다.

(사진=스타트뉴스 캡처)

12일 스타트뉴스는 해당 사건과 관련해 A씨와 B군의 일은 C군에 의해 A씨의 남편에게 알려지게 됐고, 이후 A씨와 남편은 이혼을 했다. 이혼 사유는 A씨의 책임인 것이라고 보도했다.

또한 해당 사건과 관련해 A씨와 B군이 나눈 문자 메시지도 공개됐다. 여교사는 “약국가서 임신테스트기 사다놔”라며 “임신하면 어떡해. 어쩐지 아기 갖고 싶더라 결혼하자”라고 말했고, A군은 “너 노렸어”라고 답했다.

또 B군이 여교사에게 “자기가 제일 조심해야 돼”라고 말하자 “너도 잘 하라고”라고 답했다. 이어 B군이 “싫어”라고 답하자 여교사는 “알았어요. 보고 싶어. 가슴 두근거린다”고 답했다.

이어진 다른 메시지에서는 "문제가 있는데 학교에서 좋게 보겠냐? 그리고 기간제잖아. 나 살고 싶어"라고 말하자 B군은 "선생님 우리 둘이 문자하는 거 정말 아무한테도 말 안하는 거죠?"라고 대화를 나눴다. 내용상 두 사람의 불륜 의혹이 제기된 상황 이후 나눈 문자로 보여진다.

또한 여교사는 “너네 엄마도 무섭고, 너는 나랑 있던거 사실이라고 했어? 아니잖아. 나도 똑같아. 너도 친구들한테 아니라고 했잖아”라고 말했고, B군은 “근데 우리 엄마는 나 술 취했을 때 내 핸드폰 다 봐서 알죠”라고 답했다.

한편 11일 해당 학교 기간제로 근무했던 30대 여교사A씨의 남편은 아내가 지난해 고등학교 3학년인 제자 A군과 수차례 성관계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또 이들의 관계를 눈치챈 B군의 친구 C군은 B군이 자퇴한 뒤 접근해 불륜 사실을 알리겠다고 협박하며 성관계를 가졌다고 알려졌다.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4월 여교사는 학교에서 권고사직 처리됐고, 남편과는 8월 이혼했다.

 

에디터 노이슬 gato1289@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