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언더 나인틴’ 이종원, 크러쉬 놀래킨 춤 실력 뽐내...“수런보다 내가 더 잘나가”

기사승인 2018.11.10  19:36:11

공유
ad50

이종원이 심사위원들을 사로잡았다.

사진=MBC '언더나인틴' 캡처

10일 방송된 MBC ‘언더 나인틴’에서는 순위 결정전이 펼쳐졌다. 퍼포먼스 팀 막내라인 중 한 명인 이종원은 중학교 2학년답지 않은 과감한 몸놀림으로 심사위원들을 사로잡았다.

이종원은 “중2병은 그냥 지나갔다”면서 “막내라인에 수런이가 있지만 내가 더 잘한다”라고 했다.

이종원은 파워풀한 동작을 이어가면서 심사위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무대를 장악하면서 심사위원 크러시를 일으켜 세웠다.

크러쉬는 “수준이 너무 높다”라고 했고 황상훈 디렉터는 샤이니 태민의 곡에 춤을 춘 이종원에 놀라워했다.

춤을 다 추고 나서 심사위원들의 칭찬이 이어졌지만 이종원은 “저 이제 말해도 될까요?”라고 하면서 웃음을 자아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53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