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쇼미더머니777' 우승자 나플라, 루피·키드밀리 꺾었다...기리보이 눈물 펑펑(종합)

기사승인 2018.11.10  01:51:19

공유
ad38
ad48

‘쇼미더머니777’의 최종 우승자는 나플라였다.

사진=MNet 쇼미더머니777 캡처

9일 방송된 Mnet '쇼미더머니 트리플세븐(쇼미더머니777)’에서는 나플라,루피, 키드밀리가 파이널 배틀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종 우승자인 나플라는 "일단 하늘에서 보고 있을 제 친구 알렉스한테 영광을 돌린다"며 " '쇼미더머니'하면서 기리형이랑 스윙스 너무 고생많았다. 기리 형이랑 곡을 몇 개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하자 기리보이는 그 자리에서 눈물을 흘렸다.

또 그는 "엄마 하나 올라왔습니다. 더 멋질 때 빛날 때 무대에 꼭 초대할테니 그때 꼭 봐요"라고 덧붙였다. 스윙스는 "저는 아무것도 한 것이 없다. 두 사람이 다 했다"며 공을 돌렸다. 

2위를 차지한 루피는 "플라가 우승한 사실을 듣고 플라를 봤는데 눈에 눈물이 맺혔더라. 저도 벅차다. 킹메이커 팔로알토형한테 우승 트로피를 주지 못한 것은 아쉽다"고 전했다.

이날 키드밀리는 1라운드 ‘Boss Thang’에서 영비와 함께 거친 남성미를 선보였다. 2라운드에서는 지난 시간과 앞으로의 꿈에 대해 이야기하는 ‘Goals’로 무대를 꾸미며 파이널 라운드를 끝마쳤다.

루피는 1라운드에서 ‘robot love’를 통해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2라운드에서 ‘V’ 무대로 로꼬와 함께했다. 루피는 “매 라운드마다 제 스스로 만족한 무대를 펼치지 못한 것 같은데 파이널 무대에서는 승패와 상관없이 제 자신이 만족할 무대를 꾸미자라고 생각했다”고 전하며 만족스러운 무대였다고 파이널 무대의 소감을 전했다.

나플라의 1라운드는 ‘버클’이었다. 그는 지코와 함께 열정 넘치는 무대를 관객들에게 보여줬다. 나플라는 2라운드를 ‘픽업맨’으로 파이널 라운드를 성공리에 마무리했다. 무대 후 나프라는 “너무 즐겁게 놀아서 만족스럽다”라고 파이널 라운드의 소감을 밝혔다.

프로듀서 코드 쿤스트는 “제한된 시간에 곡을 만든다는 게 쉽지 않았다. 다들 너무 수고했고 재밌었다”며 마지막 소감을 전했다.

1라운드 중간에 특별무대도 있었다. 마미손이 ‘소년점프’를 깜짝 공개했다. 마미손은 배기성과 도넛맨과 함께 “한국 힙합 망해라”를 외치며 유쾌한 무대를 만들었다.

루피는 최종 우승자 발표에 앞서 “저는 이미 우승한 것처럼 행복하다”라고 하며 담담하게 소감을 전했다. 나플라 또한 “루피 형과 같은 마음이다”라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나플라 베팅금액 100만원 차이로 우승했다. 

 

에디터 임라라 fkfk0111@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