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국민 아우터’ 롱패딩 vs ‘레트로 아이콘’ 숏패딩...겨울대전

기사승인 2018.11.10  00:29:24

공유
ad38
ad48

지난 시즌 아웃도어 패션업계를 휩쓸었던 롱패딩 기세가 올겨울에는 한풀 꺾일 전망이다. 세계적 메가 트렌드인 레트로(복고) 열풍을 타고 숏패딩이 재등장하면서 독주체제에서 ‘롱패딩 vs 숏패딩’ 대결 구도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겨울 아우터 스타일링 대전에서 숏패딩과 롱패딩의 매력에 주목해보자.

 

◆ 레트로 아이콘 ‘숏패딩’

1.MLB, 2.루미녹스, 3.무크, 4.엄브로

8090세대 사이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일명 ‘근육맨 패딩’이 다시 돌아왔다. 빵빵한 볼륨과 짧은 기장이 특징인 숏패딩은 롱패딩 대비 활동성이 좋은 것이 강점. 이번 시즌에는 아웃도어 브랜드부터 캐주얼 브랜드까지 복고 트렌드를 반영한 오버사이즈 실루엣, 빅 로고 포인트, 비비드한 컬러 등 다양한 디자인의 숏패딩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을 유혹하고 있다.

숏패딩의 경우 데님, 코듀로이 팬츠 등 복고 감성을 지닌 하의와 함께 지퍼를 꽉 잠궈 패딩 자체가 주는 활동적이고 경쾌한 이미지를 강조해보자. 세련된 디자인의 루미녹스 워치와 화이트 스니커즈 등으로 마무리해주면 스포티한 룩이 완성된다.

 

◆ 포기할 수 없는 막강 보온성 ‘롱패딩’

1.2XU(투타임즈유), 2.MLB, 3.루미녹스, 4.무크

무서운 기세로 파고든 숏패딩에 밀리는 듯 보이지만 여전히 롱패딩의 인기는 뜨겁다. 어떤 아우터와 견줘도 밀리지 않는 보온성을 지닌 롱패딩은 유행이 아닌 겨울철 필수 아이템으로 자리잡았기 때문인데,

지난 시즌 블랙&화이트 컬러가 주를 이뤘던 반면 이번 시즌에는 옐로, 레드, 그린 등 더욱 다채로운 컬러로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긴 기장감으로 자칫 둔해 보일 수 있는 롱패딩에는 슬림한 핏의 이너를 매치하면 바디라인을 강조할 수 있고, 스니커즈 대신 부츠나 힐을 매치하면 여성스럽고 포멀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