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진실은 과연? 컬링 ‘팀 킴’vs김민정 감독·김경두 父女, 국민청원부터 의혹 반박까지

기사승인 2018.11.09  11:43:15

공유
ad38
ad48

‘팀 킴’ 사태를 둘러싼 진실공방이 뜨겁다.

사진=SBS '8 뉴스' 캡처

8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은메달리스트 ‘팀 킴’ 김은정,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초희 등 5명 선수는 SBS와 인터뷰를 통해 김민정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감독(이하 김 감독)의 불성실한 훈련 진행과 그의 아버지인 김경두 전 대한컬링연기연맹 회장 직무대행(이하 김 전 직무대행)의 폭언을 폭로했다.

‘팀 킴’은 김 감독의 훈련 불참 문제와 아들 어린이집 행사에 강제 참여 문제는 물론 김 전 회장의 폭언과 상금을 둘러싼 금전적인 의혹에 대해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전 직무대행은 모든 의혹을 부인했다.

사진=장반석 감독 제공

사태가 커지면서 김 감독의 남편인 장반석 경북체육회 컬링 감독(이하 장 감독)이 ‘팀 킴’의 폭로에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장 감독은 9일 사실확인서를 통해 “2015년 선수들 동의로 김 전 직무대행 명의 통장을 개설했다”면서 이 통장으로 상금과 팀 훈련, 대회 참가 비용을 관리했다고 밝혔다.

상금은 선수들과 외국인코치 등 팀을 위해서만 사용했고 지난 7월에는 선수들에게 사용 내영 확인서에 서명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상금 배분에 대해서도 대해서도 “대회 상금을 개인에게 배분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도 공지했다”면서 상금을 팀 비용으로 쓴 이유를 설명했다.

자녀 어린이집 행사 문제를 언급하며 “선수들이 참석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통화로 부탁했고 참석에 긍정적인 대답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장 감독은 통화 내용도 보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은정의 평창패럴림픽 개막식 성화봉송을 일방적으로 취소하려고 했다는 내용과 관련해서는 “세계선수권 출국 전에 마쳐야했던 광고 촬영이 있어서 참가가 어려웠다”면서 “나중에 성화봉송이 아닌 성화 점화 주자라는 연락을 받고 김은정에게 이야기했다”라고 해명했다.

또한 김은정 훈련 제외에 대해서는 “김은정이 결혼하고 임신 계획을 가졌다. 지도자로서 미래를 위해 당연히 새로운 스킵을 찾아야 했다. 그에 맞는 훈련을 진행했지만 특정 선수를 팀에서 제외하기 위해 훈련한 적은 없다”라고 밝혔다.

사진=청와대 홈페이지 캡처

‘팀 킴’의 폭로로 여론은 들끓고 있다. 김 전 직무대행과 김 감독의 비난이 거세지면서 8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평창올림픽 여자 컬링 은메달리스트 팀킴을 지켜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9일 10시 30분 기준 5135명이 참여했다.

청원인은 “선수들에게 비인격적인 폭언을 일삼은 김 전 직무대행과 김 감독에게 엄중한 처벌을 내려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정부 차원에서 확실한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누구의 말이 사실인지는 아직 정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여론은 ‘팀 킴’을 감싸는 쪽으로 흘러가고 있다. ‘팀 킴’과 김 감독, 김 전 직무대행을 둘러싼 진실공방은 한동안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