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47

‘나 혼자 산다’ 헨리, 父와 보내는 웃음+감동 ‘훈훈한’ 추수감사절

기사승인 2018.11.09  09:04:11

공유
ad38
ad48

헨리가 아버지와 특별한 추수감사절을 보낸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제공

9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캐나다 토론토에서 아버지와 함께 추수감사절을 보내는 헨리의 모습이 등장한다.

오랜만에 만나는 반가운 지인들과 12년 전 헨리가 가장 무서워했던(?) 인물도 참석해 다이내믹한 에피소드가 펼쳐진다.

방송에서 보여질 추수감사절 파티는 헨리 아버지의 키보드 연주와 어딘가 엉성한 헨리와의 합주가 보는 즐거움을 더할 예정이다. 푸짐한 음식과 흥을 고조시킬 음악, 좋은 사람들과의 버라이어티한 홈 파티에 어떤 이야기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특히 아들을 사랑하는 헨리 아버지가 ‘헨리의, 헨리에 의한, 헨리를 위한’ 서프라이즈 이벤트까지 준비했다고 해 진심이 듬뿍 담긴 부자의 훈훈한 순간까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또한 헨리는 친구와 합주를 앞두고 절대음감 소유자의 예리한 귀를 만족시키기 위한 폭풍 조율 난관에 부딪힌다고 한다. 그 어느 때 보다 긴장한 헨리가 섬세하게 음을 찾아 나서는 도중 바이올린 현 하나가 끊어지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다고 해 본방송이 더욱 궁금해지고 있다.

헨리와 아버지가 보내는 추수감사절 이야기는 9일 오후 11시 1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에디터 박경희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44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top
default_bottom_notch